[新팔도명물]하얀겨울 인고뒤 환생 인제 용대황태

청정바다가 키우고, 설악 칼바람이 벼려낸 진미…날씨와 동업하는 산고을

김보경 기자

발행일 2021-02-04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0201000105800003682
인제군 북면 용대리에 있는 황태덕장. 강추위 속에 덕장에 걸린 명태가 맛깔스러운 황태로 무르익고 있다. /인제군 제공

피란민들 고향의 맛 찾아 만들기 시작
지대높고 기온낮은 백두대간 황태마을
북태평양 명태 3천만마리 겨우내 말려

눈·바람·추위 3요소 딱맞아야 고품질
수십차례 수축·팽창 반복 쫄깃함 더해
덕장 사람들 올 한파가 오히려 반가워


한신협_로고
수은주가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가 찾아온 1월 중순 어느 날. 하얀 입김을 토해내자 당장 '쩍' 소리를 내며 하얗게 얼어붙게 하는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그런 날이다.

칼바람에 온 사방은 눈까지 쌓여 마치 겨울왕국을 연상케 하는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여기가 대한민국 황태의 메카다. 해발 1천700m가 넘는 백두대간 설악산 안쪽 부분에 자리한 용대리 황태마을 사람들은 올 들어 첫 추위가 찾아오자 얼굴에는 오히려 활기가 돌았다.

"올해는 날씨가 추워 황태가 풍년이겠어. 추위가 이렇게 반가울 수가 없어." 황태덕장에 명태를 내거는 이른바 덕걸이를 하고 있던 다리골황태덕장 김재식(61) 대표의 목소리는 힘이 넘쳤다. 그는 20여년째 한 곳에서 황태덕장을 운영하고 있다.

용대리 덕장 사람들에게 추위는 반가운 손님이다. 최상급 황태를 만드는데 가장 기본적인 요소가 강추위이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지난해에는 포근한 겨울날씨 탓에 황태농사도 망쳤고 상품 질도 낮아 고생했다"며 부지런히 손을 놀렸다. 능숙한 솜씨로 황태를 거는 그의 표정에는 칼바람이 얼굴을 매섭게 때려도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올해 60만마리 명태를 걸고 황태로 무르익기를 기다리고 있는 그다.

팔도명물 황태3
칼바람과 동장군의 맹위속에서 작업하는 덕장. /인제군 제공

지리적으로 용대리 황태마을은 46번 국도인 진부령과 56번 지방도 미시령을 경계로 영동과 영서를 연결하는 끝자락에 자리 잡고 있다. 명태를 잡아 냉동된 상태로 운반해 와 덕장에서 말리면 황태가 된다.

지대가 높고 추위 등 기후적인 영향으로 용대리 150여가구의 주민들은 일찌감치 밭농사와 함께 황태를 가공해 팔아 주요소득원으로 삼고 있다. 용대리 황태마을에서 가공 및 생산되는 용대황태는 생산량만큼이나 맛도 으뜸으로 꼽힌다. 고소하고 담백한 맛과 쫄깃한 육질은 구이와 황탯국, 황태무침로 만들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용대황태는 용대리 일대 약 20만㎡ 부지에 있는 20여개 덕장에서 만들어진다. 11월에서 이듬해 4~5월까지를 한 철로 볼 때 약 3천만마리의 명태가 용대리 황태마을에서 황태로 변신한다.

예전에는 동해에서도 명태가 잡혔지만 1980년대 이후 급속한 지구온난화로 한류성 어류인 명태는 북태평양 오호츠크해 및 캄차카해역으로 올라갔다. 이에 따라 사실상 용대리 황태마을로 들어오는 명태는 거의 대부분 러시아산이다.

부산항으로 들어온 명태는 배를 가르는 할복작업을 거쳐 냉동 보관한 뒤 12월 말께 덕장으로 옮겨진다. 덕장에서 건조에 돌입한 명태는 4월까지 약 4개월간의 오랜 기다림을 거쳐 황태로 탄생한다.

팔도명물 황태5
오랜 기다림 끝에 만들어진 인제 황태포. /인제군 제공

용대황태의 유래는 정확한 기록이 남겨져 있지 않지만 지역주민들은 1960년대 말 용대리에 황태덕장이 만들어졌다고 입을 모은다.

함경도 원산이 주산지였던 명태가 6·25전쟁을 거치면서 피난 온 함경도 사람들이 망향의 한을 달래기 위해 고향의 맛을 찾다가 함경도와 날씨가 비슷한 진부령 일대에서 황태를 만들어 먹은 것을 기원으로 본다.

용대황태가 맛있는 이유는 눈, 바람, 추위를 꼽는다. 세 가지 요소가 맞아떨어져야 품질 좋은 황태가 만들어지는 만큼 덕장사람들은 황태산업을 흔히 '날씨와 동업한다'고 한다. 영동과 영서의 경계면인 용대리는 지역적 특성으로 겨울철 눈이 많이 내린다.

고지대로 겨울철 기온도 낮고 바람도 거세다. 영하 15도와 영하 2도를 오르내리는 동안 덕장에 걸린 명태에 쌓인 눈이 얼었다 녹으면서 명태에 수분을 공급한다. 수십차례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게 되면 그만큼 쫄깃한 맛을 내게 된다.

이때 강한 바람은 명태를 잘 마르게 하는 촉매 역할을 한다. 바람이 없으면 명태가 마르지 않아 상하게 된다.

북어가 명태를 그냥 건조시킨 것이라면 황태는 추운 겨울 밖에서 기온의 고저 차와 바람, 눈 등 날씨의 영향을 받으며 오랜 기간에 걸쳐 만들어진다는 차이가 있다. 그만큼 시간과 정성이 수반돼야 만들어지는 최상품이라 할 수 있다.

팔도명물 황태4
인제 용대황태에 갖가지 양념을 입힌 황태구이. /인제군 제공

덕장에서 최적의 기후조건으로 잘 마른 황태의 겉은 바삭한 촉감이지만 속살은 부드럽다. 갖은 양념으로 황태를 재워 구워내면 황태구이가 된다.

채로 만들어진 살을 들기름에 살짝 볶은 뒤 무와 콩나물, 두부 등을 넣고 끓이면 마치 사골처럼 뽀얀 국물을 내는 황탯국이 된다. 황탯국은 특히 술꾼들 사이에서는 숙취 해소와 해장에 최고의 음식으로 꼽힌다.

인제군 용대리에서는 해마다 5월 말에서 6월 초를 전후해 황태를 주제로 한 황태축제를 개최한다. 겨우내 한파를 이겨내고 신비로운 음식재료로 태어난 황태를 전국 소비자에게 알리고 최고의 맛과 영양으로 보답하려는 주민들이 힘을 모아 만든 축제다.

축제에서는 황태의 건조과정을 볼 수 있고 체험도 할 수 있다. 특히 용대리 주민들의 인심과 정도 듬뿍 느낄 수 있는 자리여서 매년 방문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룬다.

올해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축제 개최 여부는 관계자들의 논의를 거쳐 조만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축제가 시작되기 전에 대한민국 청정 힐링의 고장 인제에서 겨울철 별미 황태요리를 맛보는 것도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에 주는 위로가 아닐까.

2021020201000105800003685

■ 먹거리 다음 볼거리 '인제 즐기기'

# 백담사

만해의 정기 서린 명승사찰


=설악산이라는 대자연의 절경 속에 위치한 백담사는 오랜 세월을 거치는 동안 훌륭한 승려, 독립운동가, 시인이 다녀간 명승사찰이다.

팔도명물사진2

민족의 지도자였던 만해 한용운이 이 사찰에 머물면서 불교유신론과 시집 '님의 침묵'을 집필한 유서 깊은 곳이기도 하다. 주소 인제군 북면 백담로 746(전화:033-462-6969)

# 인제산촌민속박물관

생생하게 옮긴 그때 그시절


=사라져 가는 인제군의 민속문화를 보존 전시하기 위해 2003년 10월 문을 열었다.

국내 최초 산촌민속전문박물관이기도 하다. 전시실에는 1960년대 사람들의 생활모습이 모형과 실물 영상 등을 통해 전시돼 있다.

팔도명물사진

어르신에게는 소중한 추억을 제공하고 어린이들에게는 근대 산촌문화를 만날 수 있는 교육이 장도 된다. 주소 인제군 인제읍 인제로 156번길 50(전화:033-462-2086)

# 박인환문학관

거목 박인환과 명동거리로


='목마와 숙녀', '세월이 가면' 등 주옥같은 시를 발표하며 한국 모더니즘의 대표적인 시인으로 꼽히고 있는 박인환의 예술혼을 기리는 박물관이다.

독특하면서도 현대식으로 지어진 문학관에 들어가면 우선 해방 전 명동거리를 현대식으로 재현해 놓은 전시공간이 눈길을 끈다.

팔도명물사진1

언뜻 평범한 옛 거리를 조성해 놓은 것처럼 보이지만 박인환과 깊은 인연이 있었던 장소들을 정성스럽게 재현해 낸 것이다. 주소 인제군 인제읍 인제로 156번길 50(전화:033-462-2086)

※ 코로나19로 인한 휴관여부 확인 필수

/강원일보=김보경기자,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

20210202010001058000036810

김보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