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트리플 악셀' 장착…세계선수권 티켓 사냥 나선 여제

군포 수리고 유영, 24~26일 피겨 싱글 선발전 참가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1-02-18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1701000635100029841

세바퀴 반 회전 점프 고난도 기술
작년 유스올림픽 한국인 첫 金 따
이후 코로나 여파로 본 실력 못보여
임은수·김예림 등 유망주 대거 참전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군포 수리고)이 고난도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 획득에 도전한다. 유영은 오는 24~26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리는 제75회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1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녀 싱글 파견선수 선발전에 참가한다.

유영은 이번 대회에서 국내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구사하는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동안 꾸준히 훈련해 온 쿼드러플(4회전) 점프는 뛰지 않는다.

트리플 악셀 점프는 세 바퀴 반을 회전하는 기술이다. 유영은 지난해 최고의 기량을 선보였다. 한국인 최초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메이저대회인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4대륙 대회에선 은메달을 차지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가 중단돼 더 이상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해 3월 출전할 예정이었던 ISU 피겨 세계선수권대회를 비롯해 국내외 대회가 줄줄이 취소됐다.

물론 훈련 환경도 좋지 않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태릉 아이스링크를 비롯한 수도권 빙상장이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이에 유영은 스스로 훈련장을 찾아 전국을 다녔다. 혼자 훈련하다 보니 어려움도 많았다. 지난해 11월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ISU 그랑프리 6차 NHK 트로피대회에 초청받았지만 대회를 앞두고 무리하게 체중을 감량한 탓에 밸런스가 흔들리면서 성적을 내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는 유영을 포함해 유망주들이 대거 출전한다. 여자 싱글 우승을 다툴 선수로는 임은수(신현고), 김예림(수리고)이 꼽힌다.

두 선수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1년 동안 실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임은수는 최근 목동 아이스링크와 고척 아이스링크에서, 김예림은 목동 아이스링크와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각각 훈련해왔다. 이번 대회 여자 싱글은 상위 2명까지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남자 싱글엔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 한 장이 걸려있다. 남자 싱글은 총 10명의 선수가 경쟁한다. 간판 차준환(고려대)의 우승이 점쳐진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