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의 배우' 김상우, 지상파 드라마서 최강희와 '달달 코미디'

KBS2 TV 수목극 '안녕? 나야!'서 안하무인 캐릭터 연기변신

조영상 기자

입력 2021-02-17 17:34: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1701000650300030531.jpg
17일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 출연하는 오산 출신인 배우 김상우. 2021.2.17 /CNA엔터테이먼트 제공

오산 출신인 배우 김상우(22)가 지상파 수목드라마에 출연하게 되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

17일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주인공(최강희)이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나(이레)를 만나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이다.

이 작품에서 김상우는 전작 '리턴, 이리와안아줘'에서 보여줬던 강하고, 처절한 모습과 정반대로 양춘식 역을 맡아 가볍고 유쾌한 모습으로 개성 있는 연기변신을 보여준다.

2021021701000650300030532.jpg
17일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 출연하는 오산 출신인 배우 김상우. 2021.2.17 /CNA엔터테이먼트 제공

현장에서 완벽한 양춘식을 연기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어 연출팀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양춘식은 자유분방한 이목구비만큼이나 성격도 안하무인에 모든 게 다 제멋대로다.

호수고 캡짱으로 항상 똘마니들을 데리고 애들 괴롭히고, 공부하고는 담쌓은 꼴통이지만 최강희의 어린 시절 17세 반하니에게만큼은 일편단심 순정남이다.

뒷목에 큰 점이 있는데 하니가 항상 '똥파리 앉았다!' 라고 부르며 그의 목을 때리는 것조차 관심을 받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김상우는 2021년의 시작을 함께할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파트너로 큰 웃음을 선사하며, 때로는 웃고 때로는 우는 마법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오산 운천고등학교 출신인 김상우는 2000년생으로 11살 때부터 드라마 조연 등에 출연했다.

/조영상기자 donald@kyeongin.com

조영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