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대]화재위험 높은 '4대 겨울용품' 안전 사용법

안경욱

발행일 2021-02-22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경욱 김포소방서장
안경욱 김포소방서장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계절별 화재 발생률은 봄(29.9%)·겨울(27.7%)·여름(22.3%)·가을(20.9%) 순이지만 화재로 인한 사망률은 겨울(38.9%)·봄(25.7%)·가을(20.5%)·여름(14.9%) 순이다. 겨울 화재 사망률이 발생 건에 비해 높은 건 난방기구 사용 증가와 관련이 있다. 따라서 전기히터, 전기열선, 전기온열제품, 화목보일러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면 화재 없는 안전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된다.

전기히터의 경우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규격제품을 사용해야 하고, 주위에 불이 붙을만한 물건을 사전 제거한 후 공간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 특히 커튼 등 쉽게 탈 수 있는 물질이 없어야 하며 항상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

전기열선(동결방지기) 화재는 동파방지를 위해 스티로폼·헌 옷 등의 보온재 위에 열선을 여러 번 겹쳐 사용할 때 급격한 온도상승으로 발생한다. 전기열선은 KC마크 제품 사용하기, 훼손 및 전원코드 이상 여부 확인, 보온재 제거, 열선 충격금지, 겹쳐 사용 안 하기 등으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전기온열제품 역시 KC마크가 기본이다. 가정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기장판은 동그랗게 말아 보관해야 한다. 아무렇게나 접거나 무거운 짐을 올려놓으면 열선이 끊어질 우려가 있고 화재로 이어지기 쉽다.

화목보일러는 구획된 별도 공간에 가연성 물질을 제거한 뒤 연통은 T자 형태로 보일러보다 2m 이상 높게 설치하는 게 좋다. 높은 곳에 설치하면 불완전 연소된 연기가 보일러실로 스며들어 발생하는 2차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 연소실 및 연통 안에 찌꺼기가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과열방지를 위해 연료를 적정량 주입하며, 소화기를 비치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겨울용품 외에도 모든 전기용품은 사용 후나 외출 시 반드시 전원을 끄고 문어발식 콘센트를 지양해야 한다. 평소 이처럼 올바른 습관을 들인다면 난방용품은 우리에게 항상 고마운 존재가 될 것이다.

/안경욱 김포소방서장

안경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