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이전 논란…경기도의회 둘로 갈랐다

최재훈·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1-02-2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2.jpg
22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7일 수원에 위치한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등 7개 기관을 경기 동·북부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1.2.22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북부 '환영' 수원 '반대' 정치권 갈등
광교주민 "도지사와 같은당 소극적"


후폭풍이 거센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논란(2월19일자 1·3면 보도=경기도는 '사전 협의' 했다지만…도의회·공공기관 "형식적 통보")이 정치권으로 번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전 문제에 경기북부지역 도의원들은 찬성의사를, 수원지역 도의원들은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며 도의회가 둘로 나뉘었고 이전 대상에 포함된 공공기관 노조가 가입해있는 민주노총에선 "철회하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정치적 결단을 검토할 것"이라며 엄포를 놨다.

수원 광교지역 주민들은 지역 정치인들에 대한 주민소환 추진 가능성마저 내비쳐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 북부의원협의회는 22일 도의 공공기관 이전 결정을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협의회는 "도가 경기북부를 실질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표명한 것"이라고 환영의사를 표했다.

앞서 수원지역 도의원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선 점과는 대조적인 행보다. 와중에 같은 날 수원시의회 의장단은 장현국 도의회 의장을 만나 수원시민들과 시청·시의회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다.

759470.jpg
사진은 경기도교육청,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대표도서관, 미디어센터, 주상복합건물 등이 입주하기러 한 경기융합타운 일대. 2020.8.18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광교 주민들의 압박이 지역 정치인들을 움직일지도 관건이다. 집단 대응을 예고한 주민들 사이에선 "수원시장도, 지역 정치인들도 이재명 도지사와 같은 민주당이어서 그런지 소극적"이라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에서도 공동 대응을 시사했다. 민주노총 사무금융노조연맹은 22일 오후 공공기관 노조들이 연 기자회견에 참석해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민주당 당내 경선부터 저희가 정치적 결단을 할 수 있음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전 대상 기관 중 경기신용보증재단은 본점을 수원 외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려면 정관을 변경해야 한다. 지역신용보증재단법에 따라 정관 변경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만큼, 중기부 승인이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기관 이전의 부당함을 주장한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측은 "중기부 승인 사항마저 도가 모두 결정한 것처럼 발표하는 것은 일종의 월권"이라고 역설했다.

/최재훈·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최재훈·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