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큰 기사-레벨업 경제자유구역]정부 '경제자유구역 2.0' 무엇이 담겼나

지역별 핵심전략 산업 선정…2030년까지 '60조원' 유치

경인일보

발행일 2021-02-2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2301000829700039231
정부는 지난해 10월 '경제자유구역 2.0 2030 비전과 전략'을 통해 외투기업 중심의 인센티브 제공을 국내 기업에게도 확대 적용하는 것으로 운영 방향 전환을 꾀하고 있다.

정부는 2003년 경제자유구역 제도가 도입된 이후 17년이 지난 현재 9개 경제자유구역 전체 개발률이 89.4%에 달하는 등 개발 측면에서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했으나 자국 산업보호와 신산업 선점 경쟁 등 국제 환경변화를 반영하지 못한 채 제도가 운영돼 신성장동력창출 및 혁신성장 지원 역할이 미흡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경제자유구역 2.0 2030 비전과 전략'은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첨단기술 및 핵심전략 산업에 인센티브 제공, 신산업 투자 활성화 규제혁신 등이 주요 골자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신산업과 첨단산업, 지역특화산업을 중심으로 경제자유구역별 환경과 특성에 맞춰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하고, 이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핵심전략산업을 전국의 경제자유구역별로 5년마다 발전계획을 자체 수립해 이를 전국 경제자유구역 종합계획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국내외 추가 투자유치 60조원(누적 115조원)과 입주기업 4천개 추가 유치(누적 1만개), 일자리 창출 20만개(누적 41만개) 달성을 목표로 세운 상태다.

/기획취재팀

※기획취재팀

글 : 이현준, 민웅기차장, 신현정기자

사진 : 김용국부장, 조재현, 김도우기자

편집 : 박준영차장, 장주석, 연주훈기자

그래픽 : 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