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순환골재공장서 끼임 사고…50대 중국동포 참변

인천 서부소방서, 컨베이어 벨트 점검 작업중 발생

김태양 기자

입력 2021-02-23 09:14: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끼임21.jpg
23일 0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한 순환골재공장에서 중국 동포 A(54)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팔과 목 등을 크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다. 2021.2.23 /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인천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50대 남성이 근무 중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다.

23일 인천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7분께 서구 오류동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A(54)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였다.

A씨는 이 사고로 목과 팔 등을 크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다. 소방당국은 A씨가 자원 분리 기계에서 작업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