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장호원읍 산란종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사례 나왔다

방역당국, H5형 AI 항원 검출…정밀검사 진행중

양동민 기자

입력 2021-02-23 10:4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0201010001092.jpg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이천시 설성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2020.2.2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이천시 장호원읍의 한 산란종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사례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정밀검사에 나섰다.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당국은 지난 22일 폐사가 발생한 해당 농장(8만8천마리 사육)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가축방역기관을 통해 검사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현재 주변 출입을 통제한 채 역학조사와 함께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며, 고병원성 여부는 이르면 하루 뒤나 늦어도 사흘 후에는 나올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반경 10㎞ 내 농장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과 예찰활동 등 선제적 방역 조치에 나선 가운데 "가금농가들은 출입차량과 물품 등을 소독하고 축사를 출입할 때는 장화 갈아신기 등의 기본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양동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