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에 있는 특별한 부서를 소개합니다

'사람중심 도시' 만드는 세 박자 하모니

김영래·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1-02-24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2301000838600039802

市, 타 지자체에 없는 대표적 '3곳' 2019년 신설
성희롱 등 상담·조사 '인권담당관' 정책 개선도
'노동정책과' 노사민정 협치 통해 시장 활성화
외국인 주민·이주 청소년 돕는 '다문화정책과'


수원시엔 타 지방자치단체에는 없는 특별한 부서들이 있다. 대표적인 게 인권담당관, 노동정책과, 다문화정책과로 '사람 중심'이란 수원시 가치를 위해 2019년 신설된 부서다.

■ 수원시 인권안전망을 촘촘하게 '인권담당관'

수원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인권담당관'을 설치했다. 인권을 시정 전반에 반영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였다. '모든 시민이 존중받는 행복한 인권도시 실현'이란 인권정책의 비전을 수립한 수원시는 사회적 약자를 비롯한 전 시민을 아우르는 인권정책을 이루겠다는 정책목표가 담겼다.

주요 업무는 직장 내 괴롭힘과 성희롱·성폭력 사건 등 인권침해에 대한 상담·조사,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 정책 제도 개선 권고 등이다.

2021022301000838600039803
지난해 10월 수원시 인권위원회 정기회의. /수원시 제공

협업기관 11개소의 성폭력 대응시스템을 점검했고, 정신건강센터·노숙인자활센터 등 스포츠폭력·사회적약자 인권실태도 함께 조사했다. 2년간 261건의 자치법규와 37건의 정책, 공공건축물, 투표소 등에 대한 인권영향평가를 진행해 인권영향평가제도도 활성화했다.

이런 수원시의 노력은 총 19차례에 걸쳐 전국 기관과 기업의 벤치마킹으로 돌아왔다.

수원시 인권담당관 관계자는 "인권침해 실태조사 종합계획을 수립해 조사를 체계화하겠다"며 "인권이 보장되는 수원시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지역경제 안정을 위한 촉매 역할 '노동정책과'

노동정책과도 수원시가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신설한 부서다. 지역의 고용과 노동 현안에 대한 현실적인 대책과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확대 설치했다.

'노동이 존중받는 더 큰 수원 실현'을 정책 비전으로 삼고, 비전달성을 위해 5년 단위의 노동정책 중장기 실행계획에서 58개 단위 사업으로 구체화 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2월 팔달구 인계동에 '경기이동노동자 수원쉼터'를 만들어 대리운전자, 학습지 교사, 배달 기사 등 이동노동자의 휴식처를 제공했다.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를 통해 다양한 조사와 복지사업도 진행 중이다.

2021022301000838600039801
지난해 10월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청년고용우수기업 인증서 전달식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수원시 제공

수원시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정책의 중심축 역할을 하고 있다. 노동자는 물론 수원시에서 기업활동을 하는 사용자 측과 시민대표, 고용노동부와 수원시 등 공공기관이 협력해 상생과 사회적 대화를 위한 협력 사업을 전개 중이다.

수원시 노동정책과 관계자는 "발 빠른 대처를 통해 노동문제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취약 노동자의 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노사민정 협치를 통한 지역경제와 노동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외국인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수원생활을 돕는 '다문화정책과'

다문화정책과는 6만명이 넘는 수원시 외국인 주민들을 위한 정책을 총괄한다.

최근엔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통해 이주배경 청소년의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또 결혼이민자와 중도입국 자녀들을 대상으로 한국어교육과 한국문화 교육을 진행하고, 방문학습지 지원도 한다.

2021022301000838600039804
지난 2019년 개최된 다문화한가족 축제에서 열린 전통복장 패션쇼. /수원시 제공

포용적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힘을 썼는데, 질병이나 사고, 주 소득자의 사망 등의 사유로 위기 상황에 처한 외국인에게 생계비 40만원(1인 가구), 해산비 50만원, 의료비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 다문화정책과 관계자는 "외국인과 다문화가정이 수원시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함께 어울려 성장 및 발전할 수 있는 포용 도시 수원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래·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클립아트코리아

김영래·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