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앱 만남 20대 여성 '모텔 감금'…30대 중학교 교사 입건

인천중부경찰서 '혐의 부인' 시교육청에 수사 개시 통보 결정

김태양 기자

입력 2021-02-23 11:53: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700020089041.jpeg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난 20대 여성을 모텔에 감금한 30대 중학교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연합뉴스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난 20대 여성을 모텔에 감금한 30대 중학교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중부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A(31)씨를 입건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2시 50분께 인천 중구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30분 동안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B씨와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연락을 주고 받다 직접 만나 모텔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후 B씨가 객실에서 나가려고 하자 이를 막은 것으로 확인됐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A씨는 인천의 한 중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며, 경찰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후 혐의 등을 검토해 인천시교육청에 수사 개시를 통보할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