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없는 의왕시, 건립 해법 못찾아 '발 동동'

민정주 기자

발행일 2021-02-2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왕시청_전경_의왕시_제공.jpg

수도권매립지반입총량제 위반
수수료 1억3천만원 내야할 판

市 "관내에 짓는게 좋지만…"
타지자체 협력·민원 해결 걱정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 시행에 따라 의왕시가 소각시설 확충에 나섰지만 전망이 어둡다.

의왕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2일부터 5일간 수도권매립지에 직매립 생활폐기물을 반입할 수 없게 됐다. 지난해부터 시행된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에 따라 정해진 반입 기준을 초과해 페널티를 받은 것이다. 2018년도 반입량의 90%를 초과하면 5일간 반입정지 및 초과반입에 대한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의왕시의 지난해 반입량은 5천494t으로, 이중 초과분은 2천527t이다. 초과반입 비율을 넘긴 경기도내 14개 지자체 중 5번째로 많다. 의왕시는 초과분에 대한 수수료를 내기 위해 예산 1억3천만원을 추가 편성해야 한다.

수도권매립지에 반입하는 쓰레기량을 줄이려면 소각하는 비율을 높여야 한다. 그러나 현재 사용하고 있는 과천시와 군포시 소각장에서 처리되는 양은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의왕시 관계자는 "최근 과천시는 도시개발에 따른 인구 증가에 대비해 우리 시 소각량을 30% 줄일 것을 협의했고, 군포시 소각시설은 노후화로 인해 연중 6개월은 시설 보수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 생활폐기물 직매립이 금지되는 2026년부터는 소각 처리 후·재활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잔재물만 매립이 가능해진다. 이에 대비해 안정적인 소각시설을 확보해야 하지만 의왕시는 현실적인 대응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의왕시 관계자는 "관내에 소각시설을 건립하는 것이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이겠지만 관내 민원 발생이 예상되는 것은 물론이고, 현재 법률상 다른 지자체의 경계에서 2㎞ 이내에 입지를 선정하는 경우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해야 한다.

의왕시는 지형상 어느 곳에 입지를 선정하더라도 복수의 지자체와 협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각 지자체마다 소각장을 짓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는 없다. 환경부가 나서서 광역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왕/민정주기자 zuk@kyeongin.com


민정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