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오영란 자격정지 2년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1-02-24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터뷰공감
여자핸드볼 오영란. /경인일보DB
대한체육회가 인천시청에서 맹활약하며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골키퍼로 뛴 오영란(49)에 대해 자격 정지 2년을 부여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지난 17일 심의를 통해 "선수 권익 침해, 품위 훼손 등의 사유로 오영란에게 자격 정지 2년, 조한준 인천시청 감독은 관리감독 소홀 등의 사유로 출전 정지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오영란은 올림픽에서 은메달 2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한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난해 7월 후배 선수들을 상대로 성희롱과 품위 훼손 등을 저질러 인천시체육회로부터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