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협의회 발족'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 순항할까

정운 기자

발행일 2021-02-24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차 회의서 항만公, 구체적 내용 없이 설명
"공개정보로는 할일 많지 않다"
위원들 '추가 정보' 제공 요구


776082.jpg
해양수산부는 23일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인천 내항 일대. 2020.12.16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해양수산부는 23일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 추진협의회'(이하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해수부는 재개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선 주민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추진협의회를 구성했으나 당분간 추진협의회 역할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회의에서 인천항만공사는 해수부에 제출해 최근 타당성 검토를 통과한 사업제안서 내용을 발표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사업 목적과 부지 규모, 토지이용계획, 공공용지 비율 등을 설명했다.

또 구도심과 사업지를 연결하는 보행 육교,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한 지하차도, 조망 데크 등을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 주요 사업 내용을 안내했다. 그러나 공공용지 조성 방법, 매각 용지의 구체적 활용 계획, 지역 문화 반영 여부 등은 나오지 않았다.

인천항만공사는 해수부로부터 사업시행자로 선정되기 전인 만큼, 모든 사업계획을 공개하는 건 어렵다는 입장이다. 제삼자 공모에 타 기업이 참여하면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불리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자체, 시의회, 시민단체, 분야별 전문가 등 30여명의 추진협의회 위원들은 "공개된 정보가 적어 자문을 할 수 없다"며 인천항만공사에 추가 정보 제공을 요구하기도 했다.

추진협의회 한 위원은 "계획안을 알아야 자문이든 조언이든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만 가지고 추진협의회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거의 없다"고 했다.

또 다른 위원은 "재개발사업의 주체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자문 역할의 협의회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며 "몇 차례 사업이 백지화되기도 했기 때문에 사업 주체가 확정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해수부는 내달 제삼자 공모를 시작할 계획으로, 이르면 올 상반기에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