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6번째 3기 신도시로…7만가구 공급 '자족도시' 개발된다

국토부, 1차 신규 공공택지 입지 발표
광명시 광명·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 1천271만㎡

김영래 기자

입력 2021-02-24 10:25: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3001002601600130341
정부가 '3기 신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한 당시 후보지로 거론된 광명 시흥, 하남 감일, 안양 박달테크노밸리등 위치도. /경인일보DB

광명·시흥지구가 3기 신도시로 선정, 7만호 공급을 통해 자족도시로 개발된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1차 신규 공공택지 입지를 발표했다. 광명·시흥(1천271만㎡)지구는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다.

6번째 3기 신도시로 조성되는 광명·시흥은 면적이 서울 여의도의 4.3배로 지금까지 나온 3기 신도시 중 가장 크다.

정부는 광명·시흥 신도시에 380만㎡ 규모의 공원 녹지와 수변공원을 조성하는 등 쾌적한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하다. 남북 방향으로 신도시를 관통하는 도시철도를 건설해 지하철 1,2,7호선, 신안산선, 광역급행철도(GTX)-B 등과 연계한다.

신도시2.jpg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브리핑에서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2.24 /연합뉴스

정부는 택지 개발에서 나오는 보상금이 다시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돼 시장을 과열시키지 않도록 대토보상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이번에 발표한 1차 신규 공공택지는 오는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를 모집하게 된다.

이를 위해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신도시현황2.jpg
국토교통부는 24일 브리핑을 열어 수도권 주택 공급을 확충하기 위해 광명 시흥을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나온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서울과 인접한 서남부축 발전의 거점이 되는 자족도시로 조성된다. 2021.2.24 /연합뉴스

윤성원 1차관은 "충분한 주택 공급을 통해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를 지원해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정부 의지는 어느 때보다 확고하다"며 "앞으로도 주택 시장 안정을 위해 주택 공급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