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폭행' 청와대 국민청원…임오경 "악의적 허위사실"

자료확인 주장-그랬으면 이사 결격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1-02-2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2401000904600043021
더불어민주당 임오경(광명갑·사진) 의원은 24일 과거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 사실"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국가대표 출신 여권 현직 여성 국회의원이 모 시청 구기종목 감독으로 재직 시 소속 선수를 폭행해 심각한 상처를 남긴 일이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당시 협회 차원 대질심문과 사진 자료 확인까지 마쳤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임 의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악의적 청원으로 보인다"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이어 "(의혹이) 사실이고 징계를 받았다면 상위단체인 대한체육회에 결과 보고가 되고 징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다"며 "대한체육회 확인 결과, 해당 내용에 대해 핸드볼 협회로부터 보고된 것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내용이 대한체육회에 보고됐다면 임 의원의 2018년 대한체육회 이사 선임에 결격사유가 됐을 것"이라며 "임 의원은 체육계의 폭력 등 사건에 대해 가장 많은 입법 개정 실적을 내고 있고, 대책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과 성과가 악의적 허위 사실에 가려지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