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출하…'코로나 사태' 종식 첫걸음 뗐다

이윤희·이상훈 기자

발행일 2021-02-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19 백신 국내 첫 출하 이천물류센터 도착
국내에서 첫 접종에 쓰이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이 출하된 24일 오후 이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지게차를 이용해 입고된 백신을 창고로 옮기고 있다. 이날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5만명분의 일부인 15만명분으로 25일부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요양병원에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2021.2.24 /사진공동취재단

'SK바이오사이언스' 위탁 생산품
15만명분 오늘 접종현장 순차운송
부천시, 의료진 등 방문접종팀 구성
광주시, 요양병원 종사자 투약 계획

당국 '이상반응 지나친 우려' 경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틀 앞둔 24일 국내 기업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출하됐다. 이날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열린 백신 출하식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종결을 위한 첫발을 내디딘 것이다.

많은 기대와 환영 속에서 안동공장을 떠난 차량은 경기도내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 전달되기 전 이천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 도착했다.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8만명분(157만회 분)의 일부인 15만명분으로 25일부터 접종 현장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접종은 26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이에 도내 지자체도 본격적인 접종 채비에 들어갔다. 부천시는 의사와 간호사, 행정인력으로 구성된 방문접종팀 구성을 마쳤다. 또 만에 하나 발생할지 모르는 이상 반응자에 대비해 구급차와 관내 병원 3곳에 협조를 구했다.

광주시도 탄벌동에 위치한 한빛요양병원 종사자와 입소자 등 119명을 시작으로 백신 접종에 들어갈 계획이다. 5월부터는 만 65세 이상 시설입소자와 종사자, 보건의료인 등으로 접종을 확대하기로 했으며 5월부터는 만 65세 이상 일반시민 대상의 접종을 위해 민간의료기관 100여곳과 위탁접종 계약까지 체결해놓은 상태다.

광주시 관계자는 "11월까지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비율인 시민 70% 접종을 위해 철저히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02.jpg
국내에서 첫 접종에 쓰이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이 출하된 24일 경기도 이천시 한 물류센터로 입고되고 있다. 출하되는 AZ 백신 물량은 총 75만 명분이 경북 안동 SK 바이오사이언스의 공장에서 5일간 하루 15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3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가 물류센터로 이송돼 25일 전국 보건소와 요양시설에 재 배송되어 26일 본격적으로 접종이 시작된다. /2021.2.24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백신뿐 아니라 어느 백신이든 특성상 이상 반응이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3일 이내 사라진다며 지나친 우려에 대해 경계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접종 부위 통증이나 붓기, 발적 등 국소 반응부터 발열·피로감·두통·구토 등 전신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다만, 접종 직후엔 괜찮았더라도 귀가 후 39℃ 이상의 고열, 두드러기 등 알레르기 반응 등의 증상이 나타나거나,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이상반응의 증상이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정도라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2면("소상공인 등 방역조치 강도·업종별 세분화 지원"…홍남기 부총리 '추경안' 밝혀)

/이윤희·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윤희·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