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차 공공기관 이전 결사반대" 수원 광교주민들 삭발식

대책위 '광교지역 공공기관 이전계획 철회 촉구' 도청 앞 기자회견
"이재명 지사, 대권도전차 경기북부 민심 달래기 아니냐" 의문 제기

손성배 기자

입력 2021-02-25 14:05: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22501010008316.jpeg
25일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광교비상대책위원회 이오수 위원장이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계획에 반대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21.2.25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관련 수원 광교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광교 비상대책위원회는 25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 경기도청 앞에서 '광교 지역 공공기관 이전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식을 진행했다.

대책위는 "12만 광교 입주민은 10년 전 분양 당시 약속한 경기융합타운의 완공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며 "늦게라도 약속이 지켜질 줄 알았는데, 대권 도전에 눈이 먼 이재명 지사가 균형 발전이라는 명목으로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수원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광교 카페거리 발전협의회와 광교 대학로마을발전협의회, 광교동 경로당연합회 등이 모인 경기융합타운 공공기관 이전 반대 단체다.

이들은 이 지사가 대권 도전을 위해 경기북부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투입되는 건설 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 결정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다.

이애형(국민의힘·비례) 경기도의원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이 지사의 일방적 행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융합타운 내 신사옥 착공을 앞두고 이전 계획이 나왔다. 북부 이전에 객관적이고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고 수원시민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원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의 법률자문위원을 맡은 홍종기 변호사는 "3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건설할 예정인 GH와 경기신보의 신사옥 건설이 무산될 위기"라며 "기관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손해와 인근 주민에게 미치는 손해가 크다. 정치적 목적으로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발언에 이어 주민 대표 삭발식이 진행됐다. 수원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회장을 맡았던 이오수 광교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주민 대표로 삭발을 했다. 대책위는 주민소환제를 위한 서명운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은 "이전 계획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행정소송과 대선출마 반대운동, 낙선운동까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며 "일방 행정을 멈추고 기존 계획을 추진하면서 경기북부의 소외된 지역은 새롭고 신선한 방법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7일 현재 수원에 있는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이전 대상 시·군은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이천, 양평, 여주, 광주, 안성, 용인 등 17개 시·군으로 지난해 2차 공공기관 이전 당시 대상 지역과 같다.

/손성배·남국성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