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커머스 방송' 뛰어든 AK수원점…온라인 유통 새 활로 찾기

005.jpg
지난 24일 AK플라자 수원점에서 10대 기반의 패션뷰티 플랫폼 '스타일쉐어' 라이브커머스 생방송을 진행하는 직원들. 2021.2.24 /이여진기자 aftershock@kyeongin.com

오프라인영업 사상 최대 불황속…
화장품 브랜드 '크리니크' 촬영 시작
방송 7분 만에 인기상품 품절사태

AK플라자, 자체플랫폼 구축 목표


"본방 송출할게요~". 지난 24일 오후 8시쯤 AK플라자 수원점 안에 울려 퍼진 이 말 한마디는 단 30분 만에 2천명의 온라인 고객을 끌어모았다.

영업시간이 끝나 이미 셔터를 내린 백화점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방송시작 약 1시간 전인 오후 7시 AK플라자 수원점 1층. 고객들의 막바지 쇼핑이 한창인 상황에 화장품 브랜드 '크리니크' 매장 앞은 삼각대와 휴대폰, 조명 등의 설치로 분주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업이 사상 최대의 불황을 맞으며 온라인 유통의 새로운 활로로 주목받는 라이브커머스 방송(이하 라방) 촬영 준비가 시작된 것이다.

크리니크 본사 직원 4명과 AK 측 방송 진행요원 3명, 쇼호스트 1명이 둘러앉아 방송 콘셉트를 논의했다. 스태프들은 패션뷰티 상거래 플랫폼 '스타일쉐어' 모바일 생방송에 10대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노려 '개강 여신'이란 콘셉트와 함께 방송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이날 방송할 제품은 크리니크의 스테디셀러 '치크팝'(볼터치 색조 화장품)이었다. 1+1(제품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주는)이라는 점을 강조해 구매력이 약한 10대도 제품을 살 수 있도록 유도하고 방송 중 퀴즈를 내서 참여도를 높이는 등으로 의견이 모였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방송 색감인 만큼 스태프들은 조명에 심혈을 기울이기도 했다. 호스트 양쪽으로 조명 2개를 설치해 시연자 얼굴의 그림자를 최소화하고 여러 색조 화장품 시연에 대비해 리무버와 화장솜을 다량 준비했다.

이후 오후 7시57분쯤 담당 PD의 "본방 송출할게요"란 말과 함께 생방송이 시작됐다. 10년 넘게 상품 교육을 담당해온 베테랑 임선영(43) 크리니크 과장이 말문을 떼자 주문량이 빠르게 올라갔다.

이날 방송 7분 만에 치크팝 인기 색상인 '소르베팝'이 동났다. 시청자 수는 8분께 1천명을, 30분께 2천명을 돌파했다.

PC 내부 전산망으로 재고를 업데이트하는 직원들의 손이 바빠졌다. 재고가 빠르게 소진되자 크리니크 측은 A4용지에 재고표를 수차례 다시 인쇄해 필요 물량을 확인하고 본사에 요청했다.

크리니크 관계자는 "요즘 라방 반응이 워낙 좋아 본사에서 가격을 네이버 최저가로 맞춰주고 치크팝 물량도 전국에서 공수해줬다"고 말했다. AK플라자 관계자는 "지난해 방송 1천200회를 진행하는 등 라방에 주력해 왔다"며 "앞으로는 자체 라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여진기자 aftershock@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이여진기자

aftershock@kyeongin.com

이여진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