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랜드 '영흥도 소문' 후폭풍]"자체매립지 사전 협의 없어…행정허가 없이 첫 삽 못뜬다"

김영래·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1-03-03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 제2영흥대교 수용 어려워
시의회 '취소 촉구 결의안' 의결도

"쓰레기차 통행 불가" 시흥도 반발
 

 

01_1.jpg
인천 옹진군 영흥도의 '인천시 자체 폐기물 매립지 후보지'에서 인근 마을 주민이 땅 규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후보지 너머로 영흥화력발전소가 보인다. 2020.11.16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인천시가 자체매립지(가칭 에코랜드)를 옹진군 영흥도로 지정하겠다고 사실상 결정(3월 2일자 1면 보도=자체매립지 사실상 영흥도 확정…박남춘, 이르면 내일 직접 발표)하자 꾸준히 반대 입장을 고수해 온 안산시와 시흥시민사회가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인천시는 대부도와 영흥도를 잇는 대교(가칭 제2 영흥대교)를 추가로 건설해 영흥도 주민들의 수용성을 확보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데, 대부도를 행정구역으로 둔 안산시는 이를 고려조차 하지 않아 난항이 예고된다.

2일 안산시에 따르면 인천시는 최근 영흥도를 자체매립지로 결정했다고 전해질 뿐 이날 현재까지 안산시와 별도의 어떠한 사전 협의조차 진행된 바가 없다.

이에 따라 안산시와 시흥시민사회는 인천에서 영흥도로 가는 육로가 시흥 정왕동과 배곧신도시, 안산 대부도를 거쳐야 하는 길이 유일한 만큼, 인천시가 사전 협의 없이 강행할 경우 모든 방안을 강구해 막을 방침이다.

특히 안산시는 또 인천시가 영흥도 주민들의 반발을 낮추고 폐기물 차량의 육로 거리를 줄이기 위해 내놓은 제2 영흥대교 건설 카드도 현실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영흥도 주민의 숙원사업인 제2 영흥대교 건설 방안(대부도 방아머리~영흥도 십리포)을 검토, 곧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일방적인 행정 처사를 앞두고 제2 영흥대교도 교통체증이 빈번한 시화방조제를 거쳐 대부도를 지나야 하고, 건설 지점도 대부도 방아머리여서 안산시의 사전 동의 및 행정허가 없이는 첫 삽조차 뜰 수 없다는 게 안산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아직 인천시로부터 제2 영흥대교 건설 등 관련해 어떠한 협의도 오지 않았다"며 "대부도 주민 전체가 반대하고 있는데 사실상 불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1천400만명(2019년 기준)이 찾는 해양관광지의 대부도 주민들도 인천시의 영흥도 매립장 추진에 대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강력히 저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영흥도 쓰레기매립장 예비후보지 선정 취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안산시의회도 인천시가 강행한다면 더 강하게 맞설 것을 예고했다.

이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나정숙 시의원은 "대부도 주민들 전체가 반대하는 일"이라며 "모든 방안을 총동원해 대부도 주민 협의 없이 강행되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시민사회도 "대형 쓰레기차 통행은 절대 불가"라며 "인천시는 대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영래·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김영래·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