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거점도시' 새 미래 충전하는 인천

인천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수소경제위원회…인천시·SK·현대차 등 기반구축 협약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1-03-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남춘인천시장 수소기반 구축 MOU2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남춘 인천시장이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인천시 수소산업 기반구축 MOU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세 번째)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 다섯 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3.2 /인천시 제공

SK인천석유화학 부생수소 활용
세계 최대 '3만t' 공급설비 구축
서구 일대 클러스터 조성 방침도
정부도 인증제·R&D 등 지원계획


인천시가 미래 국가 성장 동력인 수소산업 거점 도시로 도약한다. 2일 인천시와 SK, 현대차 등은 인천 서구에 있는 SK인천석유화학에서 '수소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천시가 추진하는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민간 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SK와 현대차, 포스코,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사가 2030년까지 43조원을 수소경제에 투자하기로 했으며, 정부는 이들 민간 기업의 투자가 성과를 낼 수 있게 제도적으로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 회의와 연계해 인천시, SK E&S, 현대자동차(주), 인천 서구 등은 인천을 중심으로 한 수소산업 기반 구축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공장에서 생산하는 부생수소(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수적으로 나오는 수소) 등을 활용해 액화수소 3만t을 공급할 수 있는 설비를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2021030201010000779.jpg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인천시 수소산업 기반구축 MOU에서 이재현 인천서구청장(왼쪽부터), 박남춘 인천시장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1.3.2 /연합뉴스

액화수소 3만t은 세계 최대 규모로, 수소 자동차 '넥쏘' 7만5천대가 동시에 지구 한 바퀴를 도는 데 필요한 연료다. 이 설비를 완공하면 고순도로 정제한 부생수소를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인천시는 SK의 이런 대량 수소 생산 체계를 지원하고 관련 기업들을 집적화한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서구 일대에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역시 인천시가 추진하는 부생수소 클러스터 기반 구축을 위한 실증사업 등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수소차 산업 육성과 수소차 보급에도 인천시와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러한 민간 투자를 뒷받침하기 위해 청정수소 인증제를 도입하고, 다양한 방식의 그린 수소 연구개발(R&D)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수소경제의 기본이 되는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액화수소의 생산과 운송, 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일괄 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수소 에너지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인천시는 최적의 수소 생산 기반을 바탕으로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등 SK와 현대차 주요 임원진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 관련기사 3면(국내 대기업들 '수소산업' 주요 투자처로 떠오른 인천)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