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LH 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매입 의혹' 수사 착수

내부정보 고발사건 경찰청으로부터 이관

손성배 기자

입력 2021-03-03 11:44: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1_1.jpg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투기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서 민변·참여연대 관계자들이 땅투기 의혹 LH공사 직원을 규탄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3.2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지역에서 100억원대 토지를 사전 구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LH직원들의 내부정보를 활용한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의혹 고발사건을 경찰청으로부터 이관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2년2개월 동안 LH 임직원 14명(현직 12명, 전직 2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 등 10여명이 내부 정보를 활용해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일대 10개 필지 2만3천28㎡ 토지를 지분 거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LH 임직원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 농지(전답)로 개발에 들어가면 수용 보상금이나 대토보상(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토지 매입 대금 100억원가량 가운데 58억여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추정된다.

투기 의혹을 받는 전·현직 직원들은 LH 서울·경기지역본부 소속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중에는 신규 택지 토지보상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의 소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혹을 받는 직원들은 업무에서 배제됐다.

전날 시민단체 활빈단의 홍정식 대표는 경찰청에 의혹 대상자 14명과 배우자·가족 등을 공직자윤리법 위반(이해충돌 방지의무), 부패방지법 위반(비밀이용 금지) 혐의로 고발했다.

홍정식 대표는 고발인 자격으로 이날 오후 2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엄중하다고 보고 있다"며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