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매수 의혹 시흥 토지에 '대규모 나무 식재 흔적'

계획적 투기 정황…"6개월 전에는 없었던 것 같다"
보상 노린 '위장전입' 의심 가능한 대목도 확인

신지영 기자

입력 2021-03-03 13:29: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30301000149900006301.jpg
3일 정오께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 작은 나무가 식재된 토지의 모습. 2일 참여연대와 민변은 LH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개발이 예정된 광명, 시흥 일대 토지를 조직적으로 매수했다고 폭로했다. 2021.3.3. /신지영 기자 sjy@kyeongin.com

LH직원들이 광명시흥에 건설될 3기 신도시에 대한 정보를 미리 입수하고 토지를 매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들이 계획적으로 투기를 준비해 온 정황이 3일 발견됐다.

이날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서 손바닥 만한 나무 수백 그루가 심겨진 토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전날 참여연대와 민변은 LH 직원 일부가 내부 정보를 활용해 지난 2018년부터 시흥시 과림동 일부 토지를 매수해 왔으며, 나무를 식재하는 방식으로 토지를 관리해 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날 확인한 일부 토지에는 한 눈에도 심긴지 얼마 안 된 나무들과 나무가 얼어죽는 것을 막기 위해 비닐로 덮어놓은 흔적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인근 Y공장 관계자는 "자세히 보지 않아 모르겠지만, 6개월 전에는 없었던 것 같다"고 말해 식재 자체가 얼마 되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짐작케 했다.

2021030301000149900006302.jpg
LH직원 A씨의 주소지로 등록된 건물에는 사람이 거주한 흔적이 나타나지 않았다. 2021.3.3 /신지영 기자 sjy@kyeongin.com

보상을 노린 '위장전입'을 의심할 수 있는 대목도 확인됐다. 시민단체가 제시한 토지 중 일부의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LH 직원 A씨는 시흥시 과림동의 한 건물에 거주하는 것으로 주소지가 기재돼 있다.

하지만 이날 직접 이곳을 찾은 결과, 1층에 공장이 운영되고 있는 2층 짜리 건물은 사람이 거주할 수 없는 공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근 I공장 관계자는 사람 거주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곳에는 사람이 살지 않는다"고 전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