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영종도 아동학대 의심 사망…주민 "사흘 내내 아이 비명소리"

박현주 기자

입력 2021-03-03 13:50: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ㅇㅎㅇㅎ.jpg
지난 2일 몸 곳곳에 멍이 든 채 숨진 A(8)양이 거주하던 인천시 중구 빌라 전경. 2021.3.3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여자아이가 사흘 내내 자지러지는 비명을 지르면서 울었고, 곧이어 엄마가 고함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인천 영종도에서 부모 학대에 의해 숨진 것으로 의심되는 A(8)양의 자택 인근에서 일하는 주민은 지난 한 달간 수차례에 걸쳐 아동이 우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주민 윤모(55)씨는 3일 경인일보와 인터뷰에서 "애가 보통 오전 10시~11시 사이에 15분 정도 발작하듯 소리 내 울었다"며 "설 전에 아이가 며칠을 연달아 울다가 연휴 지나선 (소리가) 안 들려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학대로 숨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놀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주민들은 A양 부모가 사는 지역은 원룸이 밀집한 곳으로 혼자 사는 사람이 많아 아이를 키우는 이들 부부가 유독 눈에 띄었다고 입을 모았다.

A양 자택 인근에 사는 또 다른 주민은 A양의 부모가 다투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70대 주민은 "젊은 부부가 아이와 함께 빌라 1층 주차장에서 실랑이하는 목소리를 듣고 유심히 지켜봤었다"며 "남매와 어머니가 빌라 인근에 서 있는 모습을 자주 봤다"고 했다.

경찰은 지난 2일 A양의 부모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이들 부부는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주택에서 자신의 딸 A(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부는 전날 오후 8시 57분께 자택에서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해 아동 학대 혐의를 확인하고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A양 몸에 멍이 든 자국을 확인했다"며 "자세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종/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