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新팔도유람

[맛집을 찾아서]수원 신동 '신동순대국'

담백한 국물에 청양고추 절임 조화…이른 아침 반겨주는 뜨끈한 한그릇
신동순대국1

매운 고추로 텁텁함 덜어내고 뒷맛 깔끔
양념장·부추·들깻가루도 준비 '입맛대로'
저렴한 가격·푸짐함… 한결같이 그 자리

2021031401000567800028432
퇴근 길에 따뜻한 순댓국 한 그릇 할 식당이 집이나 직장 근처에 있다는 건 든든한 일이다. 특히 그 집이 프랜차이즈가 아니라면 더 좋고, 맛까지 뛰어나다면 금상첨화다.

이런 이유에서 수원시 신동의 신동순대국은 주민들을 든든하게 해주는 맛집이다.

순댓국집답게 메뉴는 단출하다. 감자탕과 뼈해장국도 팔지만 메인은 6천900원짜리 순댓국이다. 건더기가 많은 특 사이즈는 7천900원인데, 대식가가 아니라면 대체로 일반 사이즈로도 충분히 배불리 먹을 수 있다.

근처에 사는 사람이 마실 삼아 길을 걷다 찾기도 하고 공사장 인부도 점심을 먹으러 오고 근처 직장인도 찾는 그런 맛집이 신동순대국이다.

맛있는 순댓국은 어떤 것일까. 누군가는 푸짐한 돼지고기를 즐길 것이고 누군가는 순대가 많이 들어간 순댓국을 좋아하겠지만, 가장 대중적인 건 돼지고기와 순대가 적당한 비율로 들어있는 상태일 거다.

신동순대국은 순대가 많이 들었다기보다는 고기를 많이 넣는 편에 속한다. 퉁퉁 분 순대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즐길만하다.

국물은 아주 진하지 않고 담백한 맛을 보여준다. 양념장과 부추를 양껏 넣어도 자연히 섞이는 게 특징이다. 양념장 대신에 들깻가루와 청양고추 절임을 넣을 수 있다는 게 가장 특기할 점이다. 매콤한 청양고추 절임은 양념장보다 텁텁한 맛은 덜하고 깔끔한 뒷맛을 보여준다.

가게 내관은 이곳이 꽤 오래된 동네밥집이라는 걸 한눈에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신동지구 개발과 함께 가게가 들어섰다. 위치는 신동 카페거리와는 좀 멀다. 주소지는 신동이지만 실제론 망포역이나 영통역과 가깝다. 주변에 삼성전자, 삼성전기 사업장이 위치한다.

아침 7시30분부터 영업을 시작하니 이른 시간에 먹으러 가기 좋다. 순댓국 6천900원, 콩나물해장국 5천원, 찰순대 6천원. 수원시 영통구 영통로 285. (031)206-5998.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도의회 예결특위 '여야 장외전'… 2차 추경, 불투명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