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가전 '특수'…삼성전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1-04-0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40701010002160.jpg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수원본사 전경. /경인일보DB

매출 65조·영업이익 9조3천억 달성
작년比 각각 17.48%·44.19% 증가
'갤럭시 21' 57일만에 100만대 돌파
반도체 부문 2분기부터 회복 전망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데에는 스마트폰과 TV, 가전이 큰 역할을 했다.

반도체 실적은 미국 텍사스 공장 가동 중단의 악재를 맞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보복소비 효과가 이런 악재를 상쇄한 것이다.

7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1분기 잠정실적에 따르면 매출은 65조원, 영업이익은 9조3천억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17.48%, 44.19% 늘었다. 당초 시장은 영업이익 8조원대를 예상해 시장 기대보다 높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부문별 실적 양상은 지난해와 대조된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반도체 부문 실적이 두드러지고, 스마트폰과 가전 등 세트 부문 실적은 악화된 모습이었다.

반면 올해는 미국 텍사스주 한파에 따른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 중단의 여파로 반도체 부문 실적은 저조하고, 스마트폰과 가전은 코로나19 장기화 특수를 봤다.

잠정 실적 발표여서 삼성전자는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증권업계는 반도체 부문(DS) 3조6천억원, 스마트폰 부문(IM)은 4조6천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억눌린 소비가 스마트폰 등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3월이 아니라 1월에 조기 출시한 갤럭시 S21이 출시 57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고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도 호조를 보였다.

소비자 가전(CE)의 활약도 컸다.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가 각광받으며 영업이익이 1조원가량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또 프리미엄 라인업을 중심으로 삼성 TV 판매량이 작년보다 15% 증가했을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반도체는 텍사스 정전에 따른 영업 차질, D램 1z 나노 공정과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2공장 가동 개시에 따른 초기 비용 부담 증가가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문은 이번 1분기를 지나 2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 악재가 끝나는 데다 반도체 가격 강세가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정전 사고에 대한 텍사스 주정부의 손실 보상이 2분기 이익에 반영될 가능성도 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