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풀뿌리 최고위원' 염태영, 4·7재보선 패배에 직 사퇴

SNS 통해 "겸손하게 자치분권 위해 힘쓸것" 밝혀

김동필 기자

입력 2021-04-08 16:08: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clip20210217180944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 제공
기초지방자치단체장 최초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돼 풀뿌리 정치를 대변했던 염태영 수원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사퇴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전원이 4.7 재보궐 선거 패배에 대해 책임을 지기로 하면서 전원 사퇴하기로 한 까닭이다.

염 시장은 8일 SNS를 통해 최고위원 사퇴 소식을 전하며 "비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사퇴하지만, 자치분권과 균형빌전, 그리고 지방소멸 대책 등의 의제들은 저의 일생의 소명으로 알고 앞으로도 그 해결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글에서 염 시장은 "정치는 선거로 선택되고 심판받는다"며 "민심은 정부 여당을 세차게 질책했고, 당 지도부는 당연히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더욱 겸손한 자세로 민생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당의 정서와 국민 정서의 차이를 메우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끝으로 염 시장은 "저를 최고위원으로 만들어주신 전국의 풀뿌리 정치인들과 저의 최고위원 활동에 힘을 보태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기대에 미치지 못해 정말 송구하다"고 글을 마쳤다.

이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대행은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지도부 사퇴를 알리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발표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열고, 이후 다시 한 차례의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사퇴 결정을 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김태년 대표대행(원내대표) 외에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으로 구성됐다. 새 지도부는 추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재구성할 방침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