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화물차서 30대여성 추락…뒤따르던 차량 2대 잇따라 추돌

"평소 우울증…문 열고 뛰어내려"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21-04-0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청라지하차도 트럭  추돌
8일 오전 9시7분께 인천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인천김포고속도로) 청라국제지하차도에서 60대 남성이 몰던 1t 트럭이 앞서가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어 또 다른 4.5t 화물차가 앞에 있던 1t 트럭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2021.4.8 /연합뉴스

지하차도를 달리던 화물차 조수석에서 30대 여성이 차량 밖으로 떨어지면서 뒤따르던 차량 2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가 났다.

8일 오전 9시5분께 인천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 청라국제지하차도를 달리던 25t 화물차의 조수석에 타고 있던 30대 여성 A씨가 차량 밖으로 추락했다.

이 화물차가 급정거하면서 뒤따르던 1t 트럭이 차량을 들이받았고, 이어 4.5t 화물차가 1t 트럭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A씨와 1t 트럭 운전자인 60대 남성 B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25t 화물차 운전자의 딸인 것으로 파악됐다. 운전자는 경찰에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는 딸이 갑자기 조수석 문을 열고 밖으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A씨가 건강을 회복하면 추가 조사 등을 거쳐 관련자들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