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과일 지원 안돼 차별 논란에도 '추경 반영 안한' 경기도교육청

명종원 기자

발행일 2021-04-0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미 급식에 제공… 道가 농가 시장판로 확보위한 사업인데
교육청이 예산에 포함할 이유 없다… 되레 道가 차별하는 듯"
도의회, 지원방안 마련 제안 불구 받아들여지지 않아 '아쉬움'


1234.jpg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경인일보DB

어린이집 영유아에게는 과일이 지원되고 유치원 영유아에게는 안 돼 차별 논란이 일었던 경기도 건강과일 공급 사업(4월7일자 1면 보도='경기도 과일 공급' 소속·국적따라…아이들 차별하는 '어른의 잣대')과 관련, 경기도교육청이 최근 추가경정예산안에 건강과일 지원 예산을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도의회가 영유아 차별 문제를 거론하며 도교육청에 지원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제안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다.

8일 경기도의회와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일 도교육청이 제출한 올해 제1회 추경예산안에 건강과일 공급사업과 관련된 예산안이 포함되지 않았다. 도교육청의 올해 1차 추경예산 편성액은 총 1조1천251억원 규모다.

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는 지난해부터 시민단체 등과 함께 도교육청에 경기 지역 영유아 모두가 건강과일을 먹을 수 있도록 예산안 마련을 요구해 왔다.

반면 도교육청은 사업의 본래 취지가 과일 농가들의 안정적인 시장 판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오히려 도가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를 차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도가 추진하고 있는 건강과일 공급 사업은 패스트푸드 등 정크푸드에 길들여지고 있는 영유아 영양을 보충함과 동시에 지역 농가들의 안정적인 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2018년부터 이어진 사업이다.

도는 건강과일 사업 첫선을 보인 2018년 43억원 가량의 예산을 썼고, 이후 매해 늘려 올해 예산으로 270억8천만원을 확보해 도내 어린이집, 보육가정, 보육시설 등지에 건강과일을 공급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미 유치원 급식에 과일을 제공하고 있는 데다가 경기도 농가들의 안정적인 시장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시작한 건강과일 사업 예산안을 도교육청이 마련해야 하는 이유를 공감하기 어렵다"며 "유치원을 제외한 도내 어린이시설에는 모두 공급하면서 유치원에만 공급하지 않는 것은 되레 도가 유치원아들을 차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건강과일 사업의 개선점을 꾸준히 지적해온 박옥분(민·수원2) 도의원은 "사업의 목적이 시장 판로 개척도 있지만, 아이들 건강을 챙기기 위함도 있는 정책"이라며 "아이 건강을 위한 좋은 목적이라는 취지에 공감한다면 도교육청 차원에서도 예산을 꾸려 (건강과일 사업을)도울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명종원기자 light@kyeongin.com


명종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