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월미~연안부두~영종 케이블카, 인수위 추진… 산적한 선결 과제

발행일 2022-06-24 제1면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 기사모음

706444.jpg
사진은 인천항 연안부두 일대. /경인일보DB
 

인천 관광명소인 월미도와 연안부두, 영종도로 이어지는 케이블카 도입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가치가 높다는 게 민선 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 설명인데, 케이블카 도입을 위해선 환경 훼손 논란 해소와 항로 안전 확보, 재원 확보 대책 등이 선결 조건으로 꼽힌다.


23일 인수위와 인천시에 따르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지난 선거 과정에서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공약했다.

케이블카는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효자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해상 케이블카는 목포, 여수, 삼척, 포항 등에서 운영되면서 지역의 대표적 관광자원이 됐다.

인수위는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가 이 같은 해양관광 수요를 흡수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수위 한 관계자는 "큰 틀에서 몇 가지 (케이블카) 노선이 나온 게 있는데, 검토를 철저히 해서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임기 내 성과가 있도록 해볼 계획"이라고 했다. 


관광객 유치·경제 활성화 등 기대
환경·항로안전·재원 등 대책 필수


하지만 일각에선 도입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008년 월미산 정상부와 월미문화의 거리 남측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도입이 검토됐는데, 환경·경관 훼손 논란으로 중단됐다. 그 후 몇 차례 월미도 케이블카 도입이 추진됐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월미도~연안부두~영종도 케이블카는 노선상 배들이 다니는 항로 위를 지나게 된다. 케이블카 설치 과정에서 케이블 처짐 현상을 막을 기둥을 세워야 하는데, 항로 주변에 기둥을 세울 수밖에 없어 항로를 이용하는 배들의 안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케이블카 도입을 위한 재원 확보 방안은 물론 사업 추진 주체도 결정해야 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항로에 케이블카 기둥을 세울 수밖에 없어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가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적지 않은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재원 확보 대책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