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경유 조기폐차 내년 4등급도 지원… 업계 "친환경차 전환까지 도와야"

입력 2022-10-04 20:24 수정 2022-10-04 21:06
지면 아이콘 지면 2022-10-05 6면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 기사모음

인천.jpg
인천시가 내년부터 배출가스 4등급 경유차에 대한 조기 폐차를 지원한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등의 발생량을 줄이기 위한 목적인데, 지역 화물차 업계에선 조기 폐차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의 한 대형 주유소. /경인일보DB
 

인천시가 내년부터 배출가스 4등급 경유차에 대한 조기 폐차를 지원한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등의 발생량을 줄이기 위한 목적인데, 지역 화물차 업계에선 조기 폐차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기차나 수소차 등 친환경차 전환을 위한 과감한 지원과 관련 인프라 확충이 병행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4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 공포로, 내년 1월1일부터 배출가스 4등급 경유차가 조기 폐차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도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그동안 5등급 경유차(2005년 12월31일 이전 배출가스 기준 적용)에 대해서만 지원했던 조기 폐차를 4등급 경유차로 확대하는 것이다. 4등급 경유차는 2006년 1월부터 2009년 8월31일까지의 배출가스 기준이 적용된 차량이다. 


인천시 등록 차량 총 5만9천여대
국비 포함 170억원 사업비 투입

 

인천시에 등록된 4등급 경유차는 총 5만9천여 대다. 이 중 4만2천여 대엔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부착돼 있지 않다. 2만1천여 대인 5등급 경유차보다 두 배 정도 많다. 

 

인천시는 미세먼지 저감장치 미부착 4등급 경유차 소유자의 조기 폐차와 신차 구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비를 포함해 약 17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는 대상 차량의 10% 수준인 4천여 대의 폐차를 지원할 수 있는 금액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4등급 경유차 조기 폐차에 관한 문의가 종종 들어온다"면서 "정부가 내년도 예산을 어떻게 활용하라는 내용의 세부 지침을 내려주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최근 4등급 경유차의 사대문 안 운행을 제한하고, 2030년부터는 운행 제한 지역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의 정책을 발표했다. 4등급 경유차가 설 곳이 그만큼 좁아지는 셈이다.

운송 관계자 "대기오염 경각심 늘어
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도 함께해야"


인천 화물차 업계에선 조기 폐차뿐만 아니라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기차나 수소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확충도 병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 관계자는 "대기오염을 줄여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노후 경유차를 모는 화물차 운전사들의 생각도 많이 달라지고 있다"며 "도심 통행 제한 등에 대해서도 불만보다는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가 조기 폐차를 지원해주지만, 친환경차 전환 시 지원을 확대하면 그 효과는 더욱 클 수 있다"며 "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