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공사 관련 시비 끝 주민-현장소장 쌍방폭행 입건

김산기자

mountain@kyeongin.com

김산기자 기사모음

수원남부경찰서.jpg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수원남부경찰서 제공

공사장에서 자신의 집 근처로 부품이 떨어졌다며 주민과 현장 작업자가 갈등을 빚다가 서로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주민 A씨(50대 남성)와 건설현장 관리소장 B씨(60대 남성)을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 4일 오전 7시30분께 팔달구 인계동의 한 건물 공사현장에서 서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공사장 부품이 자신의 집 근처로 떨어져 위협을 느꼈다며 B씨에게 배상을 요구하자, 시비가 붙어 서로 밀치고 주먹으로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B씨를 비롯한 현장 작업자들이 쇠파이프를 들기도 했지만 휘두르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모두 부상을 호소하며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폭행 당사자들과 현장의 목격자들을 조사해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김산기자 mountai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