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2022창간특집

[창간 77주년·각계 축사]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바른 눈과 귀 '건강한 공론'… 지역·대한민국 발전 견인
입력 2022-10-06 20:27 수정 2022-10-06 20:31
지면 아이콘 지면 2022-10-07 2면

2022100701000216400009521
안녕하십니까. 경기도교육감 임태희입니다. 경인일보 창간 7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바른 눈과 귀로 정론(正論)을 견지하며 독자와 함께 정통 언론의 길을 걸어오신 경인일보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경인일보는 근현대 격동의 시기를 발로 뛰며 77년이라는 시간 동안 사회의 공기(公器)로서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지방자치 현안과 정치, 경제, 행정, 교육, 문화 등 각계 소식을 전하며 건강한 공론을 형성하고, 지역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해왔습니다.

이제 경인일보는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문', '각계각층 소통과 화합을 이끌어가는 신문', '지역경제 발전과 문화창달에 이바지하는 신문'으로서 수도권 최고의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 성장했습니다.

경인일보가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도 새로운 시각과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언론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경인일보 창간 77주년을 거듭 축하드리며,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미래교육으로 나아가는 경기교육에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경인일보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2100701000216400009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