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2022창간특집

[창간 77주년·각계 축사] 김동연 경기도지사

격동의 현장서 발로뛴 정보… 경기도-도민 소통연결고리 기대
입력 2022-10-06 20:27 수정 2022-10-06 20:30
지면 아이콘 지면 2022-10-07 2면

2022100701000216600009541
경인일보 창간 7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내외적인 어려운 환경에서도 경기도 발전을 위해 애써주신 배상록 대표이사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지금 이 순간에도 지역 곳곳의 소식을 담기 위해 현장 취재에 여념이 없으실 기자 여러분의 노력에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경인일보는 언론의 불모지였던 경기·인천지역에서 격동의 현장을 발로 뛰며 정확한 정보를 빠르게 전달해주셨습니다. 이후 바른 눈과 귀로 세상을 바라보며 날카로운 분석과 깊이 있는 보도를 전하는 것은 물론 지역 발전을 위한 언론으로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독자 한 분, 한 분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 주시고 경인일보가 경기도와 도민 사이에서 '소통 연결고리'가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민선8기 경기도는 따뜻한 혁신, 진정한 협치, 공감의 소통을 바탕으로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를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경기도만의 정체성을 가지고 도민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경기도를 만들겠습니다. 경기도가 만들어가는 그 길에 경인일보가 따뜻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언제나 함께해 주시기를 기대합니다.

 



2022100701000216600009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