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KT wiz

1군 호출 '터미네이터' kt wiz 안현민, 데뷔 첫 '홈런 손맛'

입력 2024-06-20 19:18 수정 2024-06-20 19:20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6-21 12면
콜업 후 7번째 타석만에 솔로포 아치
'홈런존' 떨어져 사회공헌기금 적립도

안현민
프로야구 수원 kt wiz의 신인 외야수 안현민이 데뷔 첫 홈런을 친 뒤 야구공을 들어 보이고 있다. /kt wiz 제공

프로야구 수원 kt wiz의 신인 외야수 안현민(20)이 사고를 쳤다. 지난 19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안현민은 지난 2022년 2차 4라운드 지명으로 kt에 입단한 뒤 포수에서 외야수로 전향한 유망주다. 입단 후 첫 시즌만 보내고 강원도 양구에서 취사병으로 현역 복무한 그는 올해 2월 제대하고 팀에 합류했다.

특히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수비 훈련을 마친 뒤에야 안현민을 1군으로 부르겠다고 말했던 이강철 감독은 타선 침체 속에 활로를 찾고자 안현민을 조기에 호출했다. 안현민은 이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듯 데뷔 후 1군에서 7번째 타석 만에 시원한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안현민은 이날 팀이 4-13으로 크게 뒤진 9회 선두 타자로 나와 롯데 투수 현도훈의 직구를 때려 가운데 펜스를 넘겼다. '터미네이터'라는 별명답게 타구 속도는 시속 160㎞, 비거리는 130m를 찍었다.

포수로 입단했다가 외야수로 전향해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거듭난 사례로는 최형우(KIA 타이거즈)와 김재환(두산 베어스) 등을 꼽을 수 있다.

안현민은 "초구 직구를 노렸는데 놓쳤고 다음 직구는 놓치지 말자고 생각한 것이 주효했다"면서 "타격 직후에는 홈런인 줄 몰랐다. 치고 나서 궤적을 보고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팀이 나에게 바라는 부분이 장타다. 첫 장타가 나와서 편해졌다. 다음 목표는 중요한 순간 결승타를 쳐서 경기 최우수선수(MVP)에 뽑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안현민은 데뷔 홈런이 구장 'ENA 홈런존'에 들어가서 200만원의 상금까지 받았다. 연봉 3천만원의 안현민에게는 적지 않은 액수다. 게다가 해당 구역은 홈런 하나당 수원 연고 지역을 위해 1천만원의 사회공헌기금이 적립되는 곳이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