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KT wiz

'역주행 밟는' kt wiz vs '분위기 꺾인' SSG 랜더스

입력 2024-06-24 19:18 수정 2024-06-24 19:33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6-25 16면

25일부터 인천 랜더스필드서 3연전


kt, 최악 부진후 2연속 위닝시리즈 반전
'오늘 선발' 고영표 예전 기량 회복 못해

SSG, 연거푸 '루징' 6위에 반경기차 앞서
마운드 불안감 여전… 상대전적에선 우위

프로야구 경인구단인 수원 kt wiz와 인천 SSG 랜더스가 25일부터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3연전을 갖는다.

2024062501000262700027001
이달 최악의 부진을 거듭했던 kt는 지난주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를 상대로 2연속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kt는 이달 둘째 주까지 4연속 루징시리즈를 기록하면서 3승11패에 머물렀다.



32승1무43패로 리그 9위인 kt는 이번 주 중위권과 최대한 게임 차를 극복해야 한다. 포스트 시즌 진출권인 5위 SSG와는 6경기, 바로 위 순위인 8위 롯데와는 1.5경기 차이가 난다. 리그 선두 KIA 타이거즈와는 13경기나 뒤져 있다. 이번 시즌도 반환점을 돈 상황에서 올스타 휴식기 이전 최대한 순위를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다.

그동안 부진의 원인으로 꼽혔던 선발진이 부상에서 복귀하고 있는 점은 kt로선 호재다. 다만 지난주만 2승을 올린 엄상백과 벤자민을 제외하고, 아직 선발진이 예전 기량을 찾지 못하고 있다. 팀 평균자책점은 5.68로 최하위다.

타선에선 로하스, 배정대 등 테이블 세터가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지만 강백호와 문상철, 오재일 등 중심 타자들의 기복이 심해 분발이 필요하다.

2024062501000262700027002
이에 맞서는 SSG는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이달 들어 5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한 SSG는 직전 주에 2연속 루징시리즈로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로 이어진 6연전을 마무리했다.

SSG는 38승1무37패로 5위를 유지했지만, 6위 NC(37승2무38패)와 격차는 불과 반 경기로 좁혀졌다. 중위권 수성과 상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놓아야 하는 시점에서 SSG는 kt처럼 마운드가 좋지 못하다. 팀 평균자책점에서 SSG가 5.27로 9위로 밀려있다. 따라서 SSG는 이번 3연전에선 마운드를 어떻게 보완하느냐에 따라 승부를 가져올 수 있다.

25일 선발 투수로 SSG와 kt는 오원석과 고영표를 각각 예고했다. 올 시즌 등판에서 오원석은 좋을 때와 안 좋을 때가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고영표 또한 부상에서 돌아온 후 아직 예전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두 선수는 최대한 실투를 줄이는 조심스러운 투구를 선보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집중력이 더 높은 선수가 선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

두 팀은 올 시즌 2차례 맞대결했는데, 두 번 모두 SSG가 위닝시리즈(2승1패)를 거뒀다.

kt는 인천에서 SSG를 상대한 후 28일부터 삼성 라이온즈를 홈으로 불러들여서 3연전을 치른다. 팬들은 이 3연전을 '박병호·오재일 더비'로 부른다. 두 선수는 지난달 28일 일대일 트레이드로 팀을 맞바꿨다. 박병호가 삼성 유니폼으로, 오재일이 kt 유니폼을 입고서 트레이드 후 첫 맞대결을 벌인다.

/김영준·김동한기자 kyj@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영준·김동한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김동한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