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언제나·어디나… 복지 사각지대 없앤다 [김동연의 경기도 민선 8기 중간점검·(7)]

입력 2024-06-24 20:53 수정 2024-06-24 21:36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6-25 3면

360도 돌봄 정책… 생활 지원·아동·장애인 분야 구성

 

경기도__360도_돌봄__행사.jpg
지난해 열린 경기도청 단원홀에서 360˚돌봄 '장애인 어디나 돌봄' 비전 발표식. /경인일보DB


경기도 민선 8기는 복지 분야에서 '360도 돌봄'을 내세운다. 돌봄 사각지대를 없애자는 취지를 담은 이름에 걸맞게 '누구나', '언제나', '어디나'의 3가지 키워드로 돌봄 정책을 구성했다.

우선 '누구나 돌봄'은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로 기존 돌봄 정책이 포용하지 못하는 계층이 생김에 따라 연령과 소득 제한 없이 누구나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정책이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2천129건의 누구나 돌봄 서비스가 이뤄졌다. 신체, 가사활동을 지원하는 생활돌봄부터 아동지원의 동행돌봄, 주거안전, 식사지원, 일시보호 등의 분야가 있다.



'언제나 돌봄'은 아동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구성된 돌봄 정책이다. 경기도는 오는 7월부터 아동 언제나 돌봄센터 핫라인을 24시간 가동한다. 12세 이하 아동 긴급돌봄이 필요한 가정은 센터를 통해 거주지 인근에서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언제나 어린이집', '방문형 긴급돌봄' 등도 시행하며 경기도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기회소득'도 아동 돌봄 분야에 적용된다. 이르면 7월부터 시행되는 '아동돌봄 기회소득'이 바로 그것이다.

아동돌봄 기회소득은 마을주민모임에서 아동돌봄에 참여하면 월 20만원을 지원한다. 제도 시행에 앞서 정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을 협의 중이다.

'어디나 돌봄'은 장애인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야간, 휴일 프로그램을 비롯해 최중증 발달 장애인 맞춤 돌봄 등의 서비스가 이뤄진다.

경기도의 360도 돌봄 정책 설계에는 2022년 8월 수원에서 숨진 '세모녀'가 큰 영향을 미쳤다. 난치병으로 생활고를 겪었지만 기초생활수급 등의 복지 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은 이들이었다.

이런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복지 핫라인(010-4419-7722)을 가동하고 긴급복지 위기상담 콜센터(031-120)가 만들어졌고 이를 경기복G톡, 경기도 긴급복지 누리집으로 확대했다. 다양한 경기도의 복지 정책이 궁금하면 이런 채널들을 통해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앞으로 경기도는 민선 8기 임기 후반기에 360도 돌봄 정책에 내실을 키워 도내 시군에 점차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2024062501000264000027131



경인일보 포토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