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폐지수집 노인' 2500명… 평균 소득 '하루 25000원꼴'

입력 2024-07-09 20:31 수정 2024-07-10 14:35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7-10 2면

인천시-재활용품-수집-노인-실태조사…어르신-폐지-수거.jpg
폐지수집노인들의 월 평균 소득이 76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도내 한 폐지줍는 노인. /경인일보DB

 

지방자치단체 전수조사 '폐지 수집' 노인은 경기도에만 2천500여명, 전국적으로는 1만5천명 가량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균 소득은 월 76만6천원에 불과했다.

보건복지부는 9일 이 같은 내용의 '폐지수집 노인 지자체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2월부터 5월까지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수행한 지자체 전수조사 결과 폐지수집 노인은 1만4천831명이었다. 전국 고물상 7천335곳 중 폐지수집 노인들이 납품하는 고물상은 3천221곳으로, 고물상 1곳당 평균 활동 인원은 4.6명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폐지수집 노인이 2천53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2천511명 순이었다.

폐지수집 노인의 평균 소득은 기초연금 등을 합쳐도 월 76만6천원에 그쳤다. 소득을 구간별로 보면 50만원 이상∼60만원 미만 구간 비율이 23.9%로 가장 높았다. 재산 규모를 살펴보면 '2천500만원 미만'인 이들이 25.2%로 가장 많았고 '5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 19.9%, '1억원 이상∼1억5천만원 미만' 13.7% 순이었다.



조사 대상자들의 평균 연령은 78.1세였다. 80∼84세의 비중이 28.2%로 가장 컸다. 전체 성별을 보면 여성이 55.3%로 남성보다 많았다.

한편 정부는 이들 중 약 5천명을 노인일자리 사업에 연계했으며 900여명에게 1천여건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