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용인시의회 의장 후보 선출 과정서 금품 의혹… 경찰 압수수색

입력 2024-07-10 16:00 수정 2024-07-10 17:03
경찰. /경인일보DB

경찰. /경인일보DB

용인시의회 의장 후보 선출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사이에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관련 의원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용인서부경찰서는 10일 오전 7시께부터 오후 12시께까지 용인시의회 민주당 소속 A의원과 B의원의 자택과 의원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동시다발적으로 강제수사를 진행하며 이들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의원은 지난달 용인시의회 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과정에서 같은 당 의원에게 지지를 당부하며 금품을 건넨 의혹을, B의원은 이같은 행위를 지시한 의혹을 각각 받는다.

경찰은 같은 당 C의원이 A의원에게 금품을 전달받았다는 제보를 통해 관련 의혹을 입수했다. 이어 경찰은 C의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A의원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 조사를 통해 A의원이 금품을 여러명에게 전달한 것인지, B의원에게 구체적인 지시를 받은 것인지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인일보 포토

조수현·조영상기자

joeloach@kyeongin.com

조수현·조영상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