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리튬공장 화재

경찰, 31명 사상자 낸 화성 아리셀 2차 압수수색

입력 2024-07-10 11:01 수정 2024-07-10 11:06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8일 화성시청에서 화재 사고 경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7.8/최은성기자 ces7198@kyeongin.com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8일 화성시청에서 화재 사고 경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7.8/최은성기자 ces7198@kyeongin.com

31명의 화재 사상자가 발생한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아리셀 등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아리셀 화재 사고 수사본부는 10일 오전 10시부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아리셀 등 3곳에 대한 강제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이 아리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6일 단행한 1차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 분석 결과 추가로 확인해야 할 전자정보 등이 있어 2차 압수수색에 나섰다는 게 수사본부의 설명이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등 22명이 동원됐다.

경찰은 아리셀 관계자 2명을 추가로 입건해 현재까지 총 6명을 입건하고, 참고인으로 69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4일 오전 10시31분께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나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숨진 노동자 23명 가운데 외국인 노동자(중국인 17명, 라오스인 1명)가 18명이다.




경인일보 포토

조수현기자

joeloach@kyeongin.com

조수현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