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

[오늘의 창] 반려동물보건소

입력 2024-07-10 20:07 수정 2024-07-10 20:14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7-11 19면
김우성_-_오늘의창.jpg
김우성 지역사회부(김포) 차장
국가는 국민 삶에 기본적으로 필요하다 싶은 것들을 공공의 영역으로 끌어들인다. 이게 딱 정해져 있는 건 아니다. 공공주택과 무상교육 등은 수십 년 전부터 그랬고, 학교급식이나 장기요양 문제 등은 이보다 나중에 시대 요구를 따랐다.

공공의 영역으로 동물복지 분야가 들어온 건 비교적 최근이다. 반려동물 보호 및 유실·유기 방지를 위한 동물등록제 도입은 겨우 10년 됐고, 동물학대 유형을 세밀하게 규정한 것도 오래전 일이 아니다. 시대 분위기가 그랬다. 이 무렵 전통시장에서 닭·흑염소 도축시설이 폐쇄되고 이름난 '개시장'이 하나둘 사라졌다.

푸바오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동물에 사람의 감정을 이입하는 건 일반적인 현상이 됐다. 2000년대 초중반쯤만 해도 반려동물을 사람과 다름없이 대하는 게 이질적으로 받아들여졌으나 요즘 그런 문화를 존중하지 않다가는 비반려인에게까지 비판받을 각오를 해야 한다. 명백한 시대 변화다.



이러한 변화에 부응하는 실험이 김포에서 일어나고 있다. 전국 최초로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가 문을 열었다. 저렴하게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직장인들을 위해 야간진료까지 하는데, 몇 주 치 예약이 마감될 만큼 시민들 반응이 뜨겁다. 축산·방역을 넘어 반려문화까지 공공의 영역으로 끌어들인 김포시의 시도가 성공할지는 아직 예측할 수 없다. 다만 타 도시 주민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는 사실은 인터넷상에서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취임 초부터 "태어나서 죽은 이후까지 반려동물을 사람과 똑같은 존재로 본다"고 강조해왔다. 올해 김포시에는 반려동물 쉼터와 문화교실, 명예동물보호관 등의 업무를 전담하는 반려문화팀이 생겼다. 김 시장은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다. 반려동물에 대한 이해가 깊고 반려문화를 존중하는 철학이 확고할 뿐이다. 여기에 시민들의 상상을 현실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더해져 반려동물 진료센터라는 전례 없는 정책이 시작됐다. 성공을 바라는 이들이 적지 않다.

/김우성 지역사회부(김포) 차장 wskim@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