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보람채 아파트 '복합개발' 포함될지 주목

입력 2024-07-10 20:54 수정 2024-07-10 21:22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7-11 1면

광명시-기재부, 국유재산 활용 논의


광명시_보람채아파트.jpg
광명에 위치한 보람채 아파트. /경인일보DB


정부가 2035년까지 노후 공공건축물에 대해 공익·주거·상업이 포함된 '복합개발'을 하겠다는 구상(7월4일자 1면 보도='노후공공건축물 복합개발' 청사진… 경기도내 시설도 대상지 포함될지 관심)을 내놓은 가운데, 광명에 소재한 '보람채 아파트'가 그 대상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서울시가 운영하던 보람채 아파트의 경우 구로공단 여성노동자의 거주 안정을 위해 운영됐으나, 2017년 폐쇄된 이후 기획재정부가 소유권을 넘겨받은 후 방치돼 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광명시와 기재부가 국유재산 활용을 놓고 비공개 논의를 가진 것으로 확인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광명시와 기재부는 10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제3차 국가·지자체 국유재산 활용협의회'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광명시에는 지은 지 30년 이상 된 공공기관 사옥이나 폐교가 없는 대신, 81년 준공돼 최근 10여년간 그 기능을 잃은 보람채 아파트가 골칫덩이처럼 도심 한가운데 방치돼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노후 공공건축물(청사) 복합개발을 지난 3일 발표한 바 있는데, 10월까지 선정 예정인 시범사업지에 보람채 아파트도 대상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건축물 복합개발을 통해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면 최대 용적률로 건축을 허용하는 인센티브를 주고, 주택도시기금 출자·융자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보람채 아파트는 광명시 행정·상업의 중심지역에 있어 정부의 구상대로 공익·주거·상업이 포함된 '복합개발'의 적합지로 꼽힌다.

/김성주·이영지기자 ksj@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성주·이영지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이영지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