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주택' 하루만에… 인천시민·타 지자체 관심 폭주

입력 2024-07-10 21:02 수정 2024-07-10 21:22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7-11 1면

문의전화로 공공주택팀 업무 마비
서울·광명·제주시… '전국적 흥행'

 

유정복 인천시장 저출생 주거정책 브리핑
유정복 인천시장이 9일 오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신혼부부와 신생아 가족 주거 지원을 하는 내용의 'i+집dream'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4.7.9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가 최근 발표한 '천원주택'(7월10일자 1면 보도="하루 천원 임대료"… 신혼부부 살 집 줘야 출생정책 살 길)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가깝게는 서울시부터 멀리 제주도까지 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정책 문의가 쇄도하는가 하면 천원주택의 구체적인 시행 시기와 자격 요건 등을 묻는 시민들의 민원 전화도 몰려들고 있다.

민선 8기 유정복 호(號)가 발표한 인천형 출생정책을 전국이 주목하는 분위기다. 전국적 '흥행'에 성공한 만큼 성공적으로 정책을 안착시켜야 한다는 과제가 인천에 주어졌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하루 '천원주택'에 대한 문의 전화로 인천시 공공주택팀의 업무는 거의 마비될 정도였다. 인천시 주택정책과 공공주택팀 김찬기 주무관은 "팀 직원 1인당 50통 이상의 '천원주택' 문의 전화를 받았다. 나도 놀라고 있다. 예측하지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천원주택'은 인천시가 신혼(예비) 부부들을 위해 마련한 주거정책 '아이 플러스 집 드림' 사업의 하나다. 하루 임대료 1천원, 월 3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인천시(인천도시공사)가 매입한 '매입임대' 주택 혹은, 신혼부부가 직접 고른 '전세임대' 주택에 거주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정책이다. '1억 플러스 아이드림'의 후속으로 발표한 인천형 저출생 정책이다.

이날 온종일 '벤치마킹'을 염두에 둔 타 지자체 문의가 이어졌다. 서울시의 경우 주거 정책 관련 부서 3곳 이상으로부터 천원주택에 대한 문의가 왔고, 서울 외에도 경기도 광명시, 전남 영광군, 경남 하동군, 전남도시공사, 광주광역시, 제주도 등에서도 전화가 왔다. 그동안의 준비 과정과 진행 사항, 예산 협의 과정, 공급 규모 등을 묻는 실무적인 내용이 주를 이뤘다고 한다. 발표 내용 이외의 별도의 세부 자료가 있는지 묻는 지자체도 다수였다.

타 지자체뿐 아니라 인천 시민들의 전화 문의도 빗발쳤다. 천원주택 시행 시기, 신청 자격 요건, 입주 가능 시점 등 구체적인 내용을 궁금해했다.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 부부, 맞벌이 부부 등도 있었다. 담당 부서뿐 아니라 인천시 종합 전화 민원상담 부서인 '120 미추홀콜센터'도 '천원주택'에 대한 문의에 대응하느라 하루종일 바빴다. 세부 계획을 수립해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목표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