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인천아시안게임]모두가 나서자

정부 적극 뒷받침 시민 주체적 동참 필수

취재반 기자

발행일 2007-04-30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 모두가 나서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이 성공하기 위해선 모두가 나서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얘기다.

중앙정부는 예산과 행정 등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하고 개최도시인 인천시와 시민들도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시안게임 유치가 확정된 이후 인천시와 아시안게임 유치위원회 등은 대회 조직위원회를 꾸리기 위한 작업에 돌입하는 등 본격적인 준비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갈 길은 멀기만 하다.

지금까지 발표된 경기장 설립 방안, 다른 국가에 대한 항공료 등 지원계획 등은 말 그대로 대회 유치를 위한 일종의 '공약'일 뿐이었던 것이다. 그 공약을 어떻게 현실화하느냐가 중요한 과제로 남은 것이다.

부산의 경우, 지난 1995년 5월 23일 유치결정이 난 뒤 바로 6월 5일 준비단을 구성한 것에 비하면 인천의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대회 유치가 결정된 뒤 준비단계에 들어가야 하는 지금이 과도기"라며 "아직 준비계획과 담당직원 등 개괄적 사항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조만간 실질적인 준비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 시는 대회 유치위원회에서 본격적인 준비를 위한 대회추진본부(위원회)를 새롭게 조직해야 하는 단계.

유치위 관계자는 "현재 담당자들이 서울과 부산 등의 선례를 보고 계획을 구상 중"이라며 "올 해 안에 대회 조직위원회 구성까지 마무리를 해 본격적인 준비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시 부산이 시와 조직위원회 간의 구성원 채용의 문제 등으로 갈등이 빚어진 적이 있었다는 선례도 인천이 주의해야 할 사항 중 하나다. 전문성이 떨어지는 행정조직과 국제대회 전문가들 사이에 알력도 있고, 때론 다툼도 일어날 수 있어 이 부분에 대한 대비책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대회 유치의 핵심 사업인 경기장 건설 등 기반시설 건립을 위한 재정을 우선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막대한 비용이 드는 만큼 미리부터 정부 예산을 받을 수 있는 길을 마련하고, 그에 따른 계획을 짜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틀에서 이윤성 의원 등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은 '아시안게임 지원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대구와 평창(유치 미확정)이 대회를 동시에 준비하기 때문에 정부의 국고 지원을 확실히 해둘 필요가 있다는 것이 아시안게임 특별법 제정 추진의 배경이다.

이윤성 의원 측은 "국제대회의 성격과 규모, 도시 특성 등이 다른 점을 감안해 인천과 대구, 평창대회 지원에 대해 각각 따로 개별법을 만들도록 추진 중"이라며 "기반시설 사업을 유치하기 위한 재정 마련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평창의 성공 여부를 기다려 본 뒤 각 대회를 묶어 '국제대회 지원법'을 따로 만들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내실없는 외형적 성장에 그칠 것에 대한 염려도 하고 있다. 인천아시안게임이 충실한 내용을 담보하기 위해선 준비단계에서부터 시민사회와 각 분야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얘기는 그래서 나온다. 대회가 끝난 뒤의 평가도 중요하지만 대회 준비에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돼야 아쉬운 부분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해반문화사랑회 박상문 이사는 "외형적인 덩치만 확대되는 대회는 경계해야 한다"며 "경기장 설립시 이를 복합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해 문화와 체육이 더불어 상생할 수 있는 기획을 미리 짜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취재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