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적 리얼리즘 조각의 진수, 권진규 특별展

이가영 기자

입력 2007-12-09 14:00: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57243_56918_5133 한국 조각계의 거장 권진규의 작품들을 감상 할 수 있는 귀한 전시회가 개최됐다. 양주시 장흥아트파크(http://www.artpark.co.kr)가 미술관 'Red Space'신축 개관을 기념해 지난 11월 2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열고 있는 '한국적 리얼리즘 조각, 권진규 특별展'이 바로 그것. 이번 전시회에서는 권진규의 대표적 작품들과 국내에서는 처음 공개되는 인물, 동물상, 부조작품 등 총 20여점이 함께 전시됐다.

 권진규(1922~1973)는 함경남도 함흥 출생으로 한창 활동할 수 있는 51세의 나이에 자살로 생을 마감한 비운의 조각가이다. 그는 일본에서 미술을 배워 일본 공모전에서 여러 차례 수상하였고 귀국 후 국내에 작업실을 마련, 60년대와 70년대 초반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을 벌였다. 또한 홍익대학교, 서울대학교에 출강 하는 등 후학 교육에도 힘썼다.

357243_56919_5224 장흥아트파크 입구에서 들어서면 빨간색으로 외관이 칠해진 미술관이 보인다. 그곳이 권진규특별전이 열리는 레드 스페이스(Red Space)다. 2·3층에서 그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데 2층에는 '고양이', '말머리'와 같은 동물상이 전시되어 있다. 이 작품들은 권진규가 이탈리아의 조각가 마리노 마리니 또는 신라 토우나 일본 고분 등의 영향을 받아 제작 했다고 한다. 비례를 무시하고 세부묘사를 자제 하거나 거친 질감을 강조하는 등 권진규만의 표현법이 눈길을 끌었다.

 3층에는 인물 두상들이 주로 전시되어 있다. 여성을 모델로 제작한 작품들이 대부분이며 작업실의 심부름을 도맡아 한 소녀를 모델로 한 '영희'와 같은 주변인물이나 '비구니', '스카프를 맨 여인' 등 익명의 여성들도 등장한다. 같은 여성들이지만 단발을 하고 있거나 스카프를 매는 등 생김새나 차림새가 모두 가지각색이다. 하지만 모든 두상 들은 무표정한 상태로 굳어있다. 이것은 권진규가 모델과의 만남을 통해 궁극적으로 도달하고자 했던 바, 인물의 외모와 성격이 아닌 그가 이상형으로 그리고 있던 현실적이고 실제로 공존하는 우리의 현실을 표현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전시장 벽에 걸려있는 부조(평면상에 입체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조형기법의 일종)작품들은 다른 작품과는 달리 가까운 거리에서 감상이 가능하고 전시장 내에서는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진을 찍는 관람객들도 많았다.

테라코타 작업을 주로 했던 권진규 조각의 매력은 무엇보다 동서 조각을 두루 섭렵한 기본기의 충실함에 있다. 인물 흉상과 동물상은 한결같이 단순한 형상 속에 내면의 감정, 고뇌를 생생하게 살린 것이 특징이다. 겨울 길목, 숙연한 기운과 조형적 생동감을 함께 즐길 수 있었던 이번 전시회가 소중하게 다가오는 것은 나만의 느낌일까.


이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