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진단·발목잡힌 2014 亞게임]주경기장 사후활용 알맹이가 없다

문광부 보고 市자료 입점시설 종류등 구체적 내용없어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08-09-16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주경기장의 사후활용은 상암경기장처럼?'

아시안게임 주경기장을 새로 지으면 대회 종료 후 적자운영이 불가피하다는 문화관광체육부의 주장에 대해 인천시는 기우일 뿐이라고 일축한다. 안상수 인천시장은 틈이 날 때마다 "서울 상암, 러시아 모스크바 경기장처럼 성공한 사례도 있는데 왜 실패한 경우만 부각시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인천시가 문광부에 제출한 주경기장 활용계획은 치밀하지 못하고 빈틈이 많다. <관련기사 3면>

시는 문학경기장이 매년 20억원 안팎의 적자를 보는 이유는 경기장에 많은 수익시설을 유치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한다. 문학경기장이 지난해 거둬들인 임대수익(10억4천만원)으로는 경기장 운영 인건비(11억9천만원)도 충당할 수 없었다. 시는 문학경기장을 '반면교사'로 삼고, 서울 상암경기장을 '롤모델'로 해 사후활용방안을 도출했다.

문제는 인천이 '상암경기장의 경험'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있다. 인천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신설(요청) 부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다.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이곳에 경기장을 지을 수는 있지만 수익시설은 마음대로 입점할 수 없다.

대형마트(쇼핑센터)는 연면적 1만6천500㎡ 이하의 규모로만 들어올 수 있다. 타 지역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면, 관련법 개정은 쉽지 않다. 시민 접근성 측면에서 봤을 때 대규모 주거단지를 배후에 두고 지하철역과 연결된 상암경기장과 신설 경기장을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

경인일보가 아시아경기대회지원본부(이하 지원본부)에 자료요청을 한 결과,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사후활용계획은 단 한 장의 문서에 담겨있었다.

지원본부 관계자는 "이 자료가 문광부에 보낸 사후활용계획의 전부다"고 설명했다. 이 문서에는 입점시설 종류, 임대계획, 시민활용방안 등의 구체적 내용이 나와있지 않았다.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주경기장 활용방안은 아직까지 논란의 여지가 많다"며 "시민사회의 공감대를 얻어나갈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