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백년대계' 주민손으로·1]'정계 번외경기' 꼭두각시 세우나

정당 '내천' 논란… 예비후보자 동향파악 '물밑작업'… 당락 저울질

강주형·김대현 기자

발행일 2008-12-29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오는 2009년 4월 8일 첫 직접선거로 치러지는 경기도교육감 선거가 29일로 'D-100일'을 맞았다. 경기도교육의 100년 미래를 결정하고 자녀들의 교육환경과 교육의 지표를 결정할 중요한 선거다.

이에 경인일보는 '경기도의 100년 대계(大計)'를 위한 첫걸음인 경기도교육감 선거를 둘러싼 주요 쟁점을 집중 점검해 본다. <편집자 주>

도교육감 선거 'D-100일'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일부 예비 후보자들을 상대로 '내천' 등 물밑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기 교육 수장'을 뽑는 교육감선거의 순수성이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8일 도 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현행 선거법은 정치 단체나 교원 단체 등은 도교육감 선거에 나선 특정 후보를 추천하는 '공천'을 할 수 없으며 이들에게 선거와 관련한 각종 비용도 지원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후보자들도 '○○정당의 추천을 받았다' '☆☆단체의 지지를 얻고 있다'는 내용의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그러나 도내 일부 정당 및 단체들이 당선 가능성이 있는 일부 예비 후보자들을 놓고 지역이나 성향 분석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A정당은 이미 교육계 안팎의 인사들을 중심으로 여론수렴과 함께 후보자 물색에 나선 상태다. A정당 관계자는 평소 친분이 있는 도교육청 관계자 등을 상대로 김진춘 현 교육감의 출마의사를 파악하는 등 예비 후보 동향 파악에 나서는 한편, 도지사 선거의 '러닝 메이트'를 구하고 있다.

B정당도 출마 예정자 또는 관계자와 거리를 유지한 채 차기 도지사 선거와 연관성을 감안해 이번 교육감 선거 당선 가능성을 전제로 예비 후보자의 이력과 판도를 분석하고 있다.

C정당도 평소 성향을 같이 하며 친분을 유지해 온 한 후보자의 출마 여부에 따라 비공식적 지원에 돌입하는 등 오는 2010년 차기 도지사 선거에 미칠 영향을 엄밀히 검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서울시교육감 선거 등에 한나라당과 민주당, 전교조가 '선거 개입'으로 검찰조사를 받는 등 선거 후유증이 극심한 만큼 도교육감 선거에 대한 정당 및 사회단체 개입이 불러올 파국을 벌써부터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헌법에 명시된 교육의 중립성·전문성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 "교육정책이 정치논리에 따라 이리저리 흔들리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강주형·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