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백년대계' 주민손으로·4]한표 포기땐 5,500원 먼지로

무관심·평일실시 여파 20% 안팎 저조할듯… 대표성논란 유발땐 선거비 460억 헛돈쓴꼴…

강주형·김대현 기자

발행일 2009-01-20 제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투표권 포기 = 5천500원 낭비?' 오는 4월 치러질 경기도교육감 선거의 투표율에 비상이 걸렸다. 선거 준비 비용은 460억원이 넘게 들면서도 정작 투표율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19일 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4월 8일 실시되는 도교육감 선거에는 모두 844만8천84명의 도민이 투표권을 갖고 있다.

이에 따른 총 선거비용은 투·개표 비용 및 투표용지 제작비, 선거인단 고용비 등 선거 소모비용과 후보자 선거홍보 비용, 선거 준비·경비 등 최소 46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민 한 사람이 투표를 포기할 경우 한 명당 5천500원 가량의 세금이 공중 분해되는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민들의 선거 무관심과 함께 선거가 평일에 실시되는 점, 짧은 도교육감 임기(13개월) 등의 요인으로 인해 투표율은 20% 안팎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07년 2월 첫 직선제로 치러진 부산시교육감 선거의 경우 시민들의 무관심 속에 전체 유권자 284만9천49명 중 43만7천259명만이 참가, 투표율이 15.3%에 그치면서 역대 최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충남도교육감(2008년 6월25일) 17.2%, 전북도교육감(7월23일) 21.0%, 서울시교육감(7월30일) 15.5%, 대전시교육감(12월17일) 15.3% 등 대부분의 선거에서 20%에도 못 미치는 투표율을 보이며 '대표성 논란'까지 일었다.

특히 이번 선거를 놓고 일부 정당 및 단체들의 정치적 개입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높은 투표율은 정치 세력의 개입 가능성을 최대한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도 선관위는 ▲신문·방송·전광판 등 매체 홍보 ▲각급 학교 및 학부모 대상 직접 홍보 ▲교육감 선거일을 '현장 학습의 날'로 지정 추진 ▲퀴즈이벤트 개최 등 투표율 올리기에 고심하고 있지만 효과는 미지수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도교육감 선거는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뿐만 아니라 향후 경기도교육 100년을 책임지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많은 선거 비용과 인력이 투입되는 의미있는 선거인 만큼 많은 도민들이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주형·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