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기춘, 나이트클럽서 20대 여성 뺨 때려 입건

경인일보

입력 2009-10-17 21:00: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82856_116254_1243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21.용인대)씨가 단순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도 용인경찰서는 17일 나이트클럽에서 시비 끝에 20대 여성 손님을 폭행한 혐의로 왕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왕씨는 이날 오전 1시20분께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모 나이트클럽에서 홍모(22.여)씨와 시비 끝에 홍씨의 뺨을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왕씨는 나이트클럽 룸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홍씨 일행 중 한 명을 룸 밖으로 데리고 나가던 도중 홍씨가 이를 만류하며 화장실까지 쫓아와 욕을 하자 홍씨의 뺨을 한 차례 때렸다.

   왕씨는 경찰에서 "(홍씨 친구가) 몸을 못 가눌 정도로 술에 취해 원래 술을 마시던 자리로 데려다 주려고 룸 밖으로 함께 나왔는데 홍씨가 다짜고짜 욕을 하며 쫓아와 뺨을 때렸다"고 말했다.

   왕씨에게 맞은 홍씨는 경찰에서 "(왕씨가) 내 친구를 데리고 단둘이 밖으로 나가려고 해 붙잡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나이트클럽에 온 왕씨 일행은 4명이었고 홍씨 일행 3명 중 2명이 이곳에서 만난 왕씨 일행과 룸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왕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이날 오전 5시30분께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로 오해가 있어 발생한 단순 폭행사건으로 판단되는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