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김상곤 경기도 교육감, 신묘년 새해계획을 말하다

교실과 학교의 평화 최우선… 혁신·능동자치·복지인권 역점

김대현·민정주 기자

발행일 2011-01-1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사진/전두현기자 dhjeon@kyeongin.com

[경인일보=정리/김대현·민정주기자]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은 신년 경기교육의 최우선 원칙으로 '더불어 사는 평화'를 꼽았다. 경인일보와 가진 신년 인터뷰 시작부터 나온 '평화'라는 단어가 다소 낯설고 교육과 무관하게 느껴질 것을 우려한 김 교육감은 특유의 온화한 목소리로 "경기교육에 있어서의 '평화'는 국제간 평화와 남북간 평화에 앞선 교실과 학교의 평화"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모든 학교폭력이 사라지고 학교 현장이 안전해지면 '학교의 평화'가 찾아오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교사와 학생 등 학교 구성원 모두가 학교 평화를 공유할 수 있도록 교육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2011년 경기교육을 이끌 3가지 원칙으로 '깨끗한 혁신교육', '능동적인 교육자치', '모두를 위한 복지와 인권' 등을 제시했다.

-지난 한해를 평가한다면.

"경기교육의 토대를 다진 해였다. 지난해에는 초등학교는 무상급식, 중학교는 무상교육, 전문계고등학교는 학비 전액 지원의 닻이 올랐다. 학생인권과 혁신학교도 출항했다. 재판도 있었고 논란도 많았지만, 경기교육 발전의 초석이 될 수 있는 많은 성과를 거둔 의미있는 해였다."

-2011년 역점 시책은.

"이제 우리 교육현실은 모두가 신뢰하는 배움의 장으로 바뀌어야 한다. '원칙있는 단결'이 전제될 때 우리 아이들을 세계 최고로 성장시킬 수 있다. '깨끗한 혁신교육', '능동적인 교육자치', '모두를 위한 복지와 인권'과 함께 '더불어 사는 평화'까지 4가지 원칙에 주안점을 두고 혁신교육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 '교육이 행복한 경기도'를 이루겠다. 학생은 즐겁고 교사는 뿌듯하고 학부모는 만족하는 학교를 만들도록 모두의 힘을 모으겠다."

-인권조례 이후 교권침해가 심각해진다는 의견이 많은데.

"전국 최초로 지난해 4월 교권보호헌장을 제정했다. 그리고 25개 교육지원청에 교권보호지원단을 구성했다. 이 밖에도 교권보호와 관련된 후속 조치들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여러 차례 유감스러운 일들이 발생했는데 다소 과장돼 알려진 일도 있고, 실제로 학생들의 잘못된 행동도 있었다. 체벌이 용인되는 분위기에서 바뀌기 시작하는 과도기적인 현상이라고 본다. 차근차근 준비하다보면 점차 정착될 것이라 생각한다."

-급식센터 설립이나 학교용지부담금 등 도청 협의 업무는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나.

"학교용지매입비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최근 교육협력사업은 축소됐다. 우리 교육청과 도청의 관계가 매끄럽지 못하다는 평가가 있는데, 앞으로 경기교육행정협의회 등을 통해 교육청, 경기도, 경기도의회가 함께 모여 현안을 논의하게 된다. 협의회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대화와 소통으로 문제를 해결할 생각이다."

-불법 기부혐의 사건이 진행 중인데 실정법을 일부 위반한 점이 있다는 검찰의 주장에 대한 의견은.

"집안이 어려운 학생을 돕기 위해 우리 교육청 교직원들의 카드 수수료 일부를 모아 2007년부터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이것을 선거법 위반이라고 교육부는 수사 의뢰하고, 검찰은 기소했다는 게 유감스럽다. 강원, 전북, 전남, 경북도 유사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고 다른 교육청들도 다양한 형태로 장학금등을 지원해왔다. 그런데 주민직선시대에 접어들자, 교육부와 검찰이 유독 우리 경기도교육청만 현행법 위반이라고 말한다. 장학금 수여를 놓고 기부행위라고 주장하며 학생들의 학업을 독려하는 것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직원 인사가 편향됐다는 의견이 있는데, 견해는.

"몇 분이 그렇게 주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 경기도교육청은 원칙에 입각하여 공명정대하게 인사를 하고 있다."

-경기교육가족에게 하고싶은 말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도내 130여 곳의 학교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앞으로는 더욱 더 많은 목소리를 청취할 생각이다. 그러면서 우리 경기도교육청 정책을 현장과 함께, 현장에 맞게, 현장을 위한 방향으로 추진하겠다."

김대현·민정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