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천IC 신설' 지역·정가 회오리

민주당 "경기道 예산 부당사용 의혹" 국정조사 준비

주민 "숙원사업 정치적 트집… 규탄대회도 불사"

정의종·이호승·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1-10-1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이천IC 신설 허가 문제의 후폭풍이 해당 지역은 물론 국회를 강타하고 있다.

지난 1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이명박 대통령 일가의 선영과 목장때문에 특혜성 허가가 났다고 주장한 민주당(경인일보 10월 13일자 1면 보도)은 국정조사를 준비하고 있고 해당 지역인 이천에서는 민주당 규탄대회 불사 방침이 제기되는 등 격앙된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 정책회의에서 "내곡동 사저 논란, 남이천 나들목의 부당한 신설 등 대통령과 친인척에 대한 비리가 잇따르고 있다.

다음 주중에 이런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이천시가 호법면에 동부권 광역자원회수시설 건설사업을 받아들이는 대신 경기도로부터 지원받은 주민지원사업 예산의 일부가 이 대통령의 선영과 형님 소유 목장으로 연결되는 도로 건설에 부당하게 사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범관 의원의 지역구인 이천은 들끓고 있다.

이 의원측 관계자는 "주민들이 박 의원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 계획을 갖고 있다. 남이천IC 설치는 이천 남측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기 때문에 이를 들어준 것인데, 그것을 갖고 트집을 잡았으니 아주 난리가 났다"고 지역 분위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규탄대회뿐 아니라 주민들은 화형식도 준비하고 있는 등 매우 격앙된 모습"이라며 "민주당 박기춘 의원이 타 지역구에서 대통령을 거론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이천시민들이 박차고 일어날 기세"라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국토해양부는 "이천시가 총 2차례 IC 설치를 건의 및 신청했는데 1차 건의(2008년 11월)시 경제성 부족(B/C=0.87)의 이유로 향후 주변 개발 여건 변화 등을 봐가며 재협의키로 했다가 2차 신청(2010년 8월)시 주변개발 여건 변화 등으로 경제성이 확보(B/C=1.03)돼 시에서 IC설치 비용(272억원) 전액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허가해 줬다"고 거듭 해명했다.

/정의종·이호승·송수은기자

정의종·이호승·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